日기상청 예상 태풍 하이선 '초속 85m 폭풍·800㎜ 폭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풍·파도·해일·폭우" 우려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20:55]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기상청 예상 태풍 하이선 '초속 85m 폭풍·800㎜ 폭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풍·파도·해일·폭우" 우려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9/04 [20:55]

기록적인 폭우와 강풍이 예상되는 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을 한반도보다 먼저 받는 일본 열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 일본 기상청 예상 태풍 하이선 진로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속 15㎞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는 태풍 하이선은 4일 저녁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다이토(大東) 제도에 접근했다.

 

일본 기상청은 오는 6일 태풍의 영향으로 오키나와와 아마미(奄美)열도의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85m(시속 306㎞)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규슈(九州) 남부에선 7일 오후 6시까지 하루(24시간) 최대 80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하이선의 중심기압은 925hPa, 최대 풍속 초속 50m, 순간 최대 풍속 초속 70m다.

일본 기상청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폭풍과 높은 파도, 해일, 폭우가 우려된다면서 '최대급의 경계'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5일 오키나와 해상에선 13m에 달하는 높은 파도가 예상된다며 주의를 촉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태풍에 대비한 관계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지자체의 피난 정보에 따른 신속한 대피를 명심하고, 생명을 지키는 행동을 하도록 부탁한다"며 국민들에게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대비태세에 대해 규슈와 오키나와 지방의 부대를 중심으로 2만2천명이 곧바로 구조 활동에 투입될 수 있다고 밝혔다.

 

태풍은 7일 새벽 규슈(九州)섬 서쪽인 가고시마(鹿兒島) 앞바다까지 중심이 이동하고 이후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상륙하는 시점에서는 일본에서 절정에 달했을 때보다는 약해지나 여전히 통상 태풍보다 강력한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4 [20:5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