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상 '하이선' 이동경로 일부 동쪽으로…남북 관통 큰 피해 우려

일본 근접시 초강력 태풍으로…세력 다소 약해지나 여전히 강력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9/05 [09:59]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상 '하이선' 이동경로 일부 동쪽으로…남북 관통 큰 피해 우려
일본 근접시 초강력 태풍으로…세력 다소 약해지나 여전히 강력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09/05 [09:59]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상륙을 앞두고 한반도가 초긴장 상태다.

 

  © 하이선 상황 

 

하이선이 북상하는 과정에서 최대풍속 56m의 초강력급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예상 이동경로도 한반도 중앙을 남에서 북으로 관통하기 때문이다.

 

하이선이 우리나라에 상륙할 때는 그 기세가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강한 수준을 유지하고, 또 태풍이 지나가는 과정에서 수도권 비롯한 다수 지역이 중심 부근에 놓이면서 직전의 제9호 태풍 '마이삭'보다 훨씬 더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특히 마이삭이 우리나라를 지나간 지 불과 나흘 만에 또다시 하이선이 상륙함에 따라 이미 피해를 본 지역은 복구를 채 마치기도 전에 새로운 태풍을 맞는 이중고의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

 

◇ '초강력' 태풍 하이선 일본 강타 후 한반도 북상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은 일본 부근 해상에서 북상하고 있으며 7일 낮 우리나라 남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

 

현재 하이선은 최대풍속이 54m가 넘는 초강력 태풍으로, 6일까지 초강력 혹은 매우 강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10분 평균)에 따라 단계별로 분류한다. 초속 25m 이상∼33m 미만은 '중', 33m 이상∼44m 미만은 '강', 44m 이상∼54m 미만은 '매우 강', 54m 이상은 '초강력'이다.

 

매우 강한 태풍은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가고, 초강력 태풍은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수준이다.

 

우리나라보다 먼저 하이선을 맞는 일본은 초비상이 걸렸다.일본 언론은 "하이선이 (30도 이상으로)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면서 맹렬한 세력으로 발달할 것"이라며 "수십 년 만에 한 번 나올만한 강도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기상청은 1959년 5천명 이상의 사망자와 실종자를 낸 태풍 '이세만'에 버금갈 수 있다고 보면서 "이 정도 세력의 태풍이 근접하는 적은 별로 없으며 특별경계급이 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태풍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7일 오후에는 초속 40m의 강한 수준으로 위력이 다소 누그러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우리나라로 근접할 때 상층의 강한 바람과 만나면서 발달이 저지되고, 또 일본 내륙을 거칠 경우 마찰력에 의해 강도가 떨어질 수 있다"며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사이 해수면 온도가 29∼30도로 매우 높지는 않은 점도 태풍의 위력을 누그러뜨리는 요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여전히 강한 수준으로 오기 때문에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 '엎친 데 덮친 격'…태풍 중심, 대구·평창과 불과 10㎞

태풍의 강도만큼 우려되는 점은 이동 경로다.

태풍은 7일 낮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 뒤 대구, 평창 부근을 거쳐 북한으로 올라갈 가능성이 현재로선 가장 크다.

 

서해안을 거쳐 북한으로 올라간 제8호 태풍 '바비'나 동해안 지역에 치우쳐 올라온 마이삭과 달리 한반도 중앙을 남에서 북으로 관통하는 경로다.

 

대구(7일 오후 4시)나 평창(7일 오후 8시)과 가장 가까워질 때 태풍과의 거리는 불과 10㎞에 불과하다.

서울에서 가장 근접하는 시기는 7일 오후 9시, 거리는 120㎞다. 원래 서울과 80㎞ 정도 거리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동 경로가 다소 동쪽으로 이동했다.

 

태풍의 북상 과정에서 주변 환경에 따라 이동경로가 보다 더 동쪽으로 치우치고 상륙지점이 남해안이 아닌 동해안이 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동경로가 변하더라도 강한 태풍이 우리나라 전역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며 "6일 밤 제주부터 영향을 받기 시작해 7∼8일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5 [09:5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