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하루 이틀 상황 본 뒤 방역조치 방향 결정"

"추석 고향방문 자제를…올해는 멀리서 정 나누는 게 효도"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09:27]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총리 "하루 이틀 상황 본 뒤 방역조치 방향 결정"
"추석 고향방문 자제를…올해는 멀리서 정 나누는 게 효도"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9/11 [09:27]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하루 이틀 상황을 조금 더 보면서 전문가 의견까지 충분히 듣고 앞으로의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는 13일로 종료되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완화 여부와 관련해 "충분하지는 않지만 아직 시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하는 수많은 국민들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겠지만,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했다.

 

그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목요일(3일)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런 상황에서 올해 추석만큼은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석은 멀리서 마음으로 정을 나누는 것이 오히려 효도일 수 있다"며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1 [09:2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