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주민들의 '그림 나들이'…전남도청서 작품 전시회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21:08]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록도 주민들의 '그림 나들이'…전남도청서 작품 전시회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9/14 [21:08]

전남 고흥 소록도 주민들로 이뤄진 해록예술회가 '아름다운 동행'을 주제로 전남도청에서 작품 전시회를 연다.

 

전시회는 14일부터 23일까지 전남도청 윤선도홀에서 열리며, 소록도의 자연과 풍경을 소재로 한센병의 아픔을 붓으로 승화시킨 13명의 작품 3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수필집 '소록도 천국으로의 여행'을 쓴 강선봉 씨의 '무궁화'와 어릴 적 고향을 추억하며 밤(栗)을 그린 김기춘 씨의 '고향생각', 소록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그린 장규득 씨의 '식량창고' 등 순수하고 따뜻한 그림들을 선보인다.

 

해록예술회는 소록도 주민(한센인) 중 예술에 관심 있는 13명의 회원이 모여 시·서·화 등 예술을 통해 신체의 한계를 넘어보고자 만든 소록도 최초 예술단체다. 국립소록도병원 개원 100년이 된 2016년 결성됐다.

 

회원들은 전문과정을 거치지 않았지만, 결성 첫해 소록도병원에서 가진 전시회를 시작으로 투병 의지와 예술에 대한 열정으로 창작활동을 꾸준히 펼쳐 총 13차례의 회원전·특별전·초청전·교류전을 이어오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4 [21:0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