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소된 윤미향 "당직 사퇴하고 당원권 행사 안할 것"

기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08:43]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소된 윤미향 "당직 사퇴하고 당원권 행사 안할 것"
 
기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08:43]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14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활동 당시의 일로 업무상 배임과 사기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당직 사퇴와  당원권 행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법정에서 저의 결백을 밝혀나가겠다. 이와는 별개로 저 개인의 기소로 인해 더이상 당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저는 오늘부터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오직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고자 한다"며 "당 지도부가 요청을 즉시 수용해달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현재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을지로위원회 운영위원 등 3가지 당직을 맡고 있으나 이를 내려놓겠다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일단 윤 의원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으로 관측된다.윤 의원의 거취 관련 입장은 그간의 전례를 고려해 당 지도부와 교감 아래 나온 것으로 보인다.

 

윤 의원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지방재정법 위반·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기부금품법) 위반·업무상횡령·배임 등 총 8개 혐의로 기소됐다.

 

윤 의원은 이날 별도의 입장문을 내 검찰 기소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제기된 혐의를 조목조목 반박했다.특히 업무상 횡령 혐의에 대해 "모금된 금원은 모두 공적 용도로 사용됐고 윤미향 개인이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발표가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의 30년 역사와 대의를 무너뜨릴 수 없다"며 "재판에서 저의 결백을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5 [08:4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