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중 9월 30일~10월 2일 사흘간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전환

통행료 수입은 휴게소 방역인력과 물품 지원 등에 활용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1:18]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석연휴중 9월 30일~10월 2일 사흘간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전환
통행료 수입은 휴게소 방역인력과 물품 지원 등에 활용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11:18]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고속도로 통행료는 2017년부터 명절 기간에는 면제돼 왔으나 올해는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전환했다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앞서 추석 연휴때 인구의 대규모 이동이 발생하면 감염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함과 동시에 연휴 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다.

 

정부는 이번 통행료 부과 조치가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추석 연휴에 징수되는 고속도로 통행료 수입을 연휴 기간 휴게소 방역 인력과 물품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활용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휴게소 방역을 지원하고) 남는 비용도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6 [11:1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