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윤종규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3연임 사실상 확보

탄탄한 성과를 토대로 선두 금융그룹 위상 회복…M&A로 사업 다각화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20:12]
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금융 윤종규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3연임 사실상 확보
탄탄한 성과를 토대로 선두 금융그룹 위상 회복…M&A로 사업 다각화
 
최수경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20:12]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사실상 3연임에 성공했다. 유력한 후보로 꼽혀온 윤 회장이 예상대로 16일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윤 회장은 오는 11월 임시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되면 3년간 더 KB금융을 이끌게 된다.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

 

선우석호 KB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위원장도 이날 비은행과 글로벌 부문의 성공적인 M&A, 디지털 금융혁신,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철학과 소신 등을 높이 평가하며 "윤 회장이 조직을 3년간 더 이끌어야 한다는 데 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KB금융의 자산은 취임 첫해인 2014년 308조원에서 올해 상반기 570조원으로 늘었다.2017년에는 그룹 설립 후 처음으로 당기순이익 3조원을 달성했고, 국내 금융지주로는 처음으로 3년 연속 3조원대의 순이익을 이어갔다.

 

적극적인 사업 다각화도 두드러진다.LIG손해보험(2015년), 현대증권(2016년), 푸르덴셜생명(2020년) 등을 차례로 인수했다.취임 이전 경쟁사인 신한금융에 비해 크게 낮았던 시가총액은 2017년 이후 금융사 최고 수준으로 올라 현재 신한금융과 선두 자리를 두고 경합 중이다.

 

파생결합펀드(DLF), 라임펀드 사태도 비껴가는 등 리스크 관리 능력도 돋보였다는 평가다.

 

윤 회장이 KB금융에 합류한 것은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시절인 2002년이다.

광주상고 졸업 후 1973년 외환은행에서 은행원 생활을 시작한 그는 주경야독으로 1980년 공인회계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 성균관대 학사, 서울대 석사, 성균관대 박사 학위도 받았다.

 

KB금융에서는 재무·전략·영업 등을 두루 경험하며 국민은행 부행장, KB금융 부사장 등을 지내다 2014년 11월 KB금융의 수장이 됐다.

 

윤 회장의 향후 과제로는 올해 인수한 푸르덴셜생명의 안정적인 안착이 꼽힌다. 주요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 선임 일정도 기다리고 있다. 신한금융지주와 벌이고 있는 리딩금융그룹 경쟁도 시장의 관심사다.

 

또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점차 커지는 금융위험 요인들을 어떻게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지, KB금융그룹을 포함한 기존 금융그룹 앞에 성큼 다가선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등과의 이중삼중의 경쟁을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지도 윤 회장 차기 임기에 놓은 중대 도전들이다.

 

노조와의 관계 정립도 부담이다. KB금융 노조는 노동조건 악화, 직원 보상 관련 의식 부족 등을 주된 이유로 들어 윤 회장의 연임에 반대해왔다. 최근에는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ESG 전문가 2명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겠다고 나섰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16 [20:12]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