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이지스함' 기밀유출 혐의…관련업체·군간부 20여명 수사

2014년 개념설계도 불법 촬영해 개발에 활용 혐의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01:06]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니 이지스함' 기밀유출 혐의…관련업체·군간부 20여명 수사
2014년 개념설계도 불법 촬영해 개발에 활용 혐의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01:06]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발에 뛰어든 업체와 군 간부 등이 사업 수주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기밀을 유출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관계자 및 해군 간부 등 20여명이 울산지검과 군 검찰에서 각각 기밀유출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은 지난 2014년 기밀에 해당하는 개념설계도를 불법으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검찰은 이 과정에서 군 관계자들이 연루된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정황은 2018년 안보지원사령부(이하 안지사)가 1차 인지 후 수사해 사건을 각각 민간검찰(울산지검)과 군 검찰로 사건을 송치했으며, 일부는 이미 기소돼 재판을 받는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당시 개념설계도를 몰래 촬영한 것을 KDDX 사업 개발에 활용한 것이 아닌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KDDX 사업의 경우 규정에 맞춰 정상적으로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관련 내용은 수사 중이어서 답변이 제한되며, 절차에 따라 수주 업체 절차가 진행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22 [01:06]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