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은내' 중국 물류창고선 무슨 일이…죽은 애완동물 4천마리

개·고양이 등 5천마리 택배상자 담긴 채 버려져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2 [18:33]
동물보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썩은내' 중국 물류창고선 무슨 일이…죽은 애완동물 4천마리
개·고양이 등 5천마리 택배상자 담긴 채 버려져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02 [18:33]

중국의 한 물류창고에서 4천마리가 넘는 개, 고양이, 토끼 등의 애완동물들이 택배 상자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됐다. 

▲ 물류창고서 다행히도 산 채로 구조된 토끼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동물 보호 단체는 지난달 22일 중국 허난성 뤄허의 한 물류창고에서 개, 고양이, 토끼, 햄스터 등 택배 상자에 담긴 5천여마리의 애완동물을 발견했다.

▲ 택배 상자 안에 갇힌 채 발견된 애완동물들    

 

이 중 1천마리가량은 살아 있었지만 나머지 4천여마리는 이미 죽은 상태였다.

구조 단체는 동물들이 구조될 때까지 적어도 5일 이상 먹이와 물을 전혀 먹지 못한 상태로 파악했다.

 

한 자원봉사자는 "우리가 거기 도착했을 때 동물들을 담은 상자가 작은 산을 이루고 있었다"며 "많은 동물이 죽고 썩기 시작해 끔찍한 냄새가 나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 화물트럭 기사는 애완동물들이 든 상자들을 물류창고에 놓고 가려고 했지만 산 동물이 들었다는 이유로 거절당하자 상자들을 현장에 버려둔 채 가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이번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중국에서도 산 동물을 택배로 거래하는 것은 불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2 [18:3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