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술먹었는데 음주운전은 아니라는 거냐"…秋·檢비판

연휴에 의총 소집해 공세…"27차례 거짓말하고 이젠 지시가 아니라고 궤변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0/02 [19:43]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술먹었는데 음주운전은 아니라는 거냐"…秋·檢비판
연휴에 의총 소집해 공세…"27차례 거짓말하고 이젠 지시가 아니라고 궤변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10/02 [19:43]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인 2일 의원총회를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을 연결 고리로 대여 공세를 벌였다.

▲ 비공개 화상 의총 주재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특히 추 장관이 국회 답변과 달리 자신의 보좌관에게 아들의 휴가·병가를 담당한 대위의 전화번호를 전달한 것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검찰과 추 장관을 싸잡아 비판했다.

 

국민의힘 화상 의총에서는 추 장관이 국회에서 수차 '보좌관에게 부대로 전화를 하라고 시킨 사실이 없다'고 말한 것과 관련, "추 장관이 국회에서 27차례나 거짓말했다는 사실에 대한 분노가 많았다"고 최형두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의총 참석자들은 또 "전화번호는 줬지만 전화하라고 시킨 것은 아니라는 것은 술은 마셨으나 음주 운전은 아니라는 얘기와 다름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추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화번호 전달을 지시로 볼 근거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지시가 아니라는 궤변 정도로는 이미 뱉은 거짓말을 덮을 수 없다"면서 "그럴수록 그 위선과 뻔뻔함은 국민들 마음에 더 깊이 새겨진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 지난달 30일 "제보자의 일방적 주장을 어떤 객관적 검증이나 사실확인도 없이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한 것도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적반하장"이라면서 "법이 추 장관 중심으로 움직인다고 생각하면 이는 착각이고 만약 그렇게 움직인다면 이 땅의 법치를 죽인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의 궤변은 커다란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총에서는 추 장관 아들 문제와 관련, 국정감사 및 특별검사, 국정조사 등 가용한 모든 방법을 활용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 의원들의 호응을 받았다.

 

의총에서는 또 북한 피격 사건과 관련, "공무원이 해상에서 총격을 받고 시신까지 불태워지는 동안 대통령이 완벽히 부재했다"며 정부 대응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또 사건의 진상 파악을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하자는 제안도 나왔다.한 참석자는 "희생자와 80m 거리를 두고 신원을 파악했다는 등 북한의 말을 믿기 어렵기 때문에 현장에서 직접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2 [19:43]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