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난문자 시도 때도 없이 보내"..."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 국민들 힘들게 해"

"일평균 126건,하루 최다 781건...새벽에도 보내고""송출시간 관리해야"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23:15]
환경/노동/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재난문자 시도 때도 없이 보내"..."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 국민들 힘들게 해"
"일평균 126건,하루 최다 781건...새벽에도 보내고""송출시간 관리해야"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23:15]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올해 들어 정부에서 보낸 재난문자가 3만5천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126건꼴로, 새벽 등 시간대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 발송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행정안전부와 국민재난안전포털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9월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송출한 재난문자는 모두 3만4천679건으로 집계됐다. 중앙부처 발송이 654건, 지자체 발송이 3만4천25건이다.

 

하루 평균 126건꼴로 발송된 셈이다. 올해 들어 재난문자가 가장 많이 발송된 날은 9월 2일로, 무려 781건에 달했다.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 등에도 재난 문자를 보내는 등 발송 시간대와 관련해서도 문제가 많았다.

 

9월 3일의 경우 총 395건의 재난문자가 발송됐는데 이 가운데 51건은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심야·새벽 시간대에 발송됐다.

 

이 때문에 국민신문고에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재난문자 공해', '새벽시간에 재난문자 폭탄' 등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현재 한파, 강풍, 풍랑, 건조, 폭염, 황사, 미세먼지 등과 관련해서는 재난문자 송출 시간을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정하고 있는데 코로나19 같은 감염병과 관련해서는 이런 기준이 없어 야간·새벽에도 무차별 재난문자 폭탄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 국민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며 "정부는 재난문자 송출시간 관리, 수신거부 안내 등 가시적인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5 [23:1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