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늘 새벽 '깜짝 열병식' 진행한 듯…"대규모 장비 동원"

정치국회의서 "특색있게 준비" 지시…"새벽 소음" 불꽃놀이·LED드론 활용 가능성도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0 [16:37]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 오늘 새벽 '깜짝 열병식' 진행한 듯…"대규모 장비 동원"
정치국회의서 "특색있게 준비" 지시…"새벽 소음" 불꽃놀이·LED드론 활용 가능성도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10 [16:37]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당일인 10일 새벽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 북한이 지난해 2019.10.11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가 열린 가운데 관중석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카드 섹션으로 꾸미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10일) 새벽 김일성 광장에서 대규모 장비·인원 동원하에 열병식을 실시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말했다. 합참은 "한미 정보당국은 본행사일 가능성을 포함하여 정밀 추적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개최 시간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군 당국은 본행사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해 열병 보고 등을 받았을 것으로 관측된다.군 당국은 이날 새벽 동원된 장비를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 가능성에 대해 현재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군은 이번 열병식에서 사거리가 늘어나거나 다탄두 탑재형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장 가능성에 주목해왔다.

 

날이 어둑한 새벽에 열병식을 개최했다면, 이는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통상 과거 열병식을 오전 10시를 전후해 개최해왔다.

 

이처럼 북한이 유례없이 심야에 열병식을 개최한 것은 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열병식을 "특색있게 준비하라"고 한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월 13일 김 위원장이 주재한 정치국회의에서 "모든 경축 행사들을 최상의 수준에서 특색있게 준비해 당 창건 75돌에 훌륭한 선물로 내놓을 수 있는 대정치 축전으로 되도록 하기 위한 해당한 대책을 강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북한이 불꽃놀이나 발광다이오드(LED) 무인기(드론)를 활용해 특이한 심야 볼거리가 있는 축제 형식의 열병식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국 NK뉴스는 평양 내 소식통을 인용해 "늦은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평양 시내에서 커다란 소리가 들렸다"며 항공기나 무인기가 날아가는 소리, 중장비가 이동하는 소리, 자정께 불꽃놀이가 벌어지는 소리가 났다고 보도했다.

 

지난 8일 대외선전매체 메아리에서도 평양 시내 조명 축전을 소개하며 "당 창건 75돌을 맞으며 진행하게 될 경축 행사 장소들의 불 장식도 우리 식으로 더 밝고 훌륭히 완성하기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또 야간에 열병식을 진행할 경우 한미 정보당국 등이 전략무기 자산을 파악하는 데 다소 장애가 될 수 있다는 점도 새벽에 행사를 치른 배경으로 거론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규모 인원 동원이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규모가 눈에 띄지 않는 야간 열병식을 선호했을 가능성도 있다.

 

다만 아직 조선중앙TV 등 북한 매체들은 열병식과 관련한 어떠한 보도도 하지 않는 상황이다.

 

북한 TV가 과거 시차를 두고 열병식을 녹화 중계한 사례가 있는 만큼, 본행사가 맞는다면 이르면 이날 오후 중 조선중앙TV에서 녹화 중계를 할 가능성이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0 [16:3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