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재인산성, 불통의 성벽…성을 쌓는 자 망하리라"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1 [13:08]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호영 "재인산성, 불통의 성벽…성을 쌓는 자 망하리라"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11 [13:08]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일 최근 광화문 일대에 설치된 경찰 차벽에 대해 "'재인산성'이 문재인 정권을 지켜주는 방화벽이 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위해 감옥행을 선택했던 사람들이 코로나 방역을 구실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압살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하고 '성을 쌓는 자는 망하리라'라는 칭기즈칸의 말을 인용하면서 "이 정권 사람들은 더욱더 높이 불통의 성벽을 쌓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은 매주 수석보좌관과 장관들을 앞에 앉혀놓고 A4용지에 적어온 글을 읽어내린다. 이건 부하들에 대한 업무 지시이지 국민과의 소통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이 청와대 출입 기자들 앞에서 국민들을 향해 국정 현안에 대해 보고한 적이 언제였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라고 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두고 "2022년 양산 사저로 돌아가는 문 대통령을 보호하는 장치들이 될 수 있겠나"라며 "'재인산성'이 대통령 스스로 유폐하는 장벽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1 [13:0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