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무니없는 국유재산 가치…경복궁 근정전, 강남아파트 한채 값?

이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6:33]
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터무니없는 국유재산 가치…경복궁 근정전, 강남아파트 한채 값?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10/12 [06:33]

경복궁의 중심 건물로 조선 시대 국왕의 즉위식이나 대례 등이 거행됐던 근정전의 재산가치가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 경복궁 근정전

 

국유재산가액이 문화재 화재보험의 가입 기준이 되는 만큼, 문화재가 화재 등으로 손실됐을 경우 복원 비용을 제대로 충당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소속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받은 '주요 궁능 문화재 국유재산 가액' 자료에 따르면 국보 233호인 경복궁 근정전의 가치는 약 33억원으로 책정돼 있다.

 

보물로 지정된 경복궁 내 사정전은 19억원, 자경전은 13억원, 수정전은 9억원 정도다.

 

근정전의 재산가치가 서울 강남권의 고가 아파트 한채 수준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의미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올라온 올해 거래된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 11차(171.43㎡·52평)의 평균 거래가는 44억원이 넘었다.

 

김 의원은 "문화재가 만에 하나라도 소실, 훼손된다면 막대한 국비를 투입할 것이 아니라 보험을 통해 이를 보전받아야 한다"며 "터무니없이 낮은 국유재산 가액을 현실화하는 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2 [06:3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