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올해 택시 1만2천여대 '휴업'…작년의 2배

전성오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08:24]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올해 택시 1만2천여대 '휴업'…작년의 2배
 
전성오 기자   기사입력  2020/10/16 [08:24]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승객이 급감하면서 올해 전국에서 택시 1만2천여대가 운행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 손님 기다리는 택시들

 

16일 국토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법인택시 1만2천289대, 개인택시 414대 등 1만2천685대가 전국 지자체에 휴업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휴업신고 택시(6천941대)의 1.82배 수준이다. 이처럼 택시 휴업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고 대중교통 이용을 기피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피해가 컸던 대구와 수도권의 휴업신고 건수가 많았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지역별 휴업 현황을 보면 서울이 3천347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구(2천410대), 부산(1천345대), 경기(943대) 순이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16 [08:24]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