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포천자동차극장으로 영화감상하며 코로나블루 극복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10:11]
인권/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포천자동차극장으로 영화감상하며 코로나블루 극복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10:11]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이 영화를 감상하며 코로나블루 극복에 나섰다.

 

▲ 자동차 입구 앞 관람을 준비하는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직원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문화여가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뇌성마비인과 가족들에게 안전한 문화여가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위해  문화예술체험의 일환으로 28일 포천자동차극장을 다녀왔다..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은 각자의 차량으로 포천자동차극장으로 이동해 영화 ‘삼진그룹영어토익반’을 관람하며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영화 ‘삼진그룹영어토익반’은 혼자가 아닌 다수가 힘을 합해 문제를 해결하는 내용으로 복지관은 영화를 보는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에게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다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기획했다.

 

평생교육지원팀 정지혜 팀장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워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문화여가활동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포천자동차극장에서 모두가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뿌듯했다. 앞으로도 뇌성마비인과 그 가족들이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30 [10:11]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