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중 1명만 "매일 새 마스크로 갈아 쓴다"

소비자시민모임, 1천명 설문조사…11.6%는 "6일 이상 사용"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08:37]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명 중 1명만 "매일 새 마스크로 갈아 쓴다"
소비자시민모임, 1천명 설문조사…11.6%는 "6일 이상 사용"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11/09 [08:3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가운데 매일 마스크를 새것으로 바꿔 쓰는 소비자는 5명 중 1명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달 22~26일 20대 이상 남녀 소비자 1천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사용 기간을 설문 조사한 결과 '2일'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5.6%로 가장 많았다.

 

'3일'이라고 답한 비율도 23.8%였다. 이는 절반 이상이 한번 새 마스크를 쓰기 시작하면 2~3일씩 사용한다는 의미다. '6일 이상'이라는 응답자는 11.6%로 그 뒤를 이었고 '4일'과 '5일'은 각각 2.7%와 7.9%였다. 하루만 쓴다는 응답자는 18.4%에 그쳤다.

 

마스크를 2일 이상 사용한다는 816명에게 그 이유를 물어본 결과 '마스크를 아껴 쓰기 위해서'라는 답변이 36.2%로 가장 많았다. 34.7%는 '외출을 자주 하지 않아서'라고 말했다. '하루 이상 써도 오염이나 감염 등의 문제가 없어서'라는 답도 25%였다. '다회용 마스크라서'(3.6%), '사용하는 시간이 짧아서'(0.5%), '환경오염 때문에'(0.1%) 등의 응답도 있었다.

 

주로 착용하는 마스크 종류로는 KF94라고 답한 사람이 35.5%로 가장 많았고, 침방울 차단용 마스크(KF-AD)가 27.5%였다. 이어 일회용 부직포 마스크(20.6%), KF80 마스크(10.7%), 다회용 마스크(5.5%) 등의 순이었다.

 

물 없이 사용하는 겔이나 액체 형태의 손 소독제 사용 여부에 대해선 88.4%가 사용한다고 답했다.

하루 사용 횟수에 대해선 '1번'(33.1%)이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2번'(20.9%), '3번'(19.3%) , '4번 이상'(14.4%), '1번 미만'(12.2%) 순이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09 [08:37]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