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한국기업은 열대우림 파괴자라는 오명을 언제쯤 씻을 것인가"

BBC, '코린도' 팜유 농장의 고의 방화 정황 재조명

임채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5:59]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기업은 열대우림 파괴자라는 오명을 언제쯤 씻을 것인가"
BBC, '코린도' 팜유 농장의 고의 방화 정황 재조명
 
임채환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15:59]

환경운동연합는 “오지의 개척자”로 알려진 한국계 기업 '코린도'가 지난 12일 자사의 팜유 플랜테이션 부지에서 발생한 열대우림 파괴, 토착민 권리 침해 등의 문제로 영국 공영방송 BBC에 보도되어 화제가 됐다"고 밝혔다.

 

 

BBC는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 연구기관 ‘포렌식 아키텍쳐’와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와 함께 분석한 자료를 통해, 코린도의 인도네시아 팜유 사업장 중 한 곳인 PT. 동인 프라바와에서 발생한 화재는 고의적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사업장에서 불이 난 패턴, 방향, 속도가 사업장 개간할 당시의 그것과 일치한다며 이는 “고의로 화재를 일으켰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BBC가 인터뷰한 지역 주민 역시 코린도 인부가 목재를 쌓아 불을 지피는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 BBC보도 <코린도: 아시아 최대 열대우림 파괴 현장.. 한국 기업의 팜유개발 실태> 영상 스크린샷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BBC 보도는 2016년 국내외 환경단체가 발표한 보고서 ‘불타는 낙원’과 상당 부분 궤를 같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코린도는 BBC에서 방영한 모든 의혹을 부정하고 있다"고 했다.

 

또 공익법센터 어필과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8월 <마지막 사냥>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해 코린도의 사업장에서 발생한 환경인권옹호자에 대한 탄압을 공개한 바가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코린도는 선주민들의 사전인지동의(FPIC)를 준수하지 않고 숲을 파괴하는 것에 반대 활동을 하는 지역주민은 자신의 이름과 사진이 인쇄된 유인물이 코린도의 사업장 경비 초소에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고, 인도네시아 경찰이 SNS에 그를 붉은 원으로 표시한 사진을 배포한 일도 있었다". "지난 5월에는 코린도의 사업장 중 하나인 PT. TSE에서 바나나 농장 훼손 문제로 항의를 하러 갔던 토착민이 출동한 경찰에 폭행당해 사망에 이르는 사건이 있었고, 이에 인도네시아와 국제시민사회는 코린도 사업장에서 발생한 일련의 환경인권옹호자에 대한 탄압 및 사망사건에 대해 규탄하며 유엔에 진정서를 제출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및 기업활동 개선을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고 환경운동연합은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코린도가 국제 시민사회에서 비난 여론이 일 때마다 한국기업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산림청은 현재까지도 코린도를 한상기업으로 분류해 그들의 조림 실적을 한국 기업의 해외 조림 현황에 포함 시키고 있고, 그뿐만 아니라 올해 처음으로 열린 임업인의 날에는 코린도 고문에 산업포장을 수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는 "코린도가 그들의 복잡한 정체성을 떠나서라도 기후위기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지구 공동체 일원으로서 환경과 인권을 존중하는 시대 정신에 입각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부응해야 하며, 지구의 허파인 열대우림을 파괴하고 토착민을 탄압한다는 오명을 씻고 새로운 경영철학을 필두로 한 쇄신을 많은 이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8 [15:59]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