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치기'로 잡은 팔뚝만한 가물치

손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20/11/29 [09:26]
PHOTO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래치기'로 잡은 팔뚝만한 가물치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0/11/29 [09:26]

 

▲ 28일 오전 전남 강진군 병영면 요동제에 주민들이 대나무를 삶아 줄로 엮어 만든 원통형 바구니인 '가래'로 가물치를 잡아 들어 올리고 있다. 강진군 병영면 중고마을 주민들은 한해 논농사를 끝내고 서로 격려하는 의미로 물 빠진 저수지에서 물고기를 잡는 '가래치기'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29 [09:26]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