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오늘 오후 6시까지 381명…내일도 500명 안팎 나올 듯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12/03 [21:08]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오늘 오후 6시까지 381명…내일도 500명 안팎 나올 듯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12/03 [21:08]

코로나19가 전국 곳곳에서 확산하면서 3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해 내일도 500명 안팎으로 집계될 것으로 보인다.

▲ 국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540명을 기록한 3일 오전 서울 서초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발생한 확진자는 총 38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60명보다 21명 많은 것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5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시도의 중간 집계 381명 가운데 수도권이 295명, 비수도권이 86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70명, 경기 112명, 부산 24명, 인천 13명, 전북·대전 각 10명, 경남 9명, 충남 8명, 경북 7명, 울산 6명, 충북 5명, 강원 4명, 대구 2명, 광주 1명이다. 세종, 전남, 제주에서는 오후 6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일별 신규 확진자는 연일 400∼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26∼28일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한 뒤 이후 사흘간 잠시 400명대로 떨어졌으나 나흘 만인 전날 다시 500명대로 올라선 데 이어 이날은 확진자 규모가 더 커졌다. 확진자를 일별로 보면 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의 대부분은 지역 감염자로, 이 기간 일별 지역발생 확진자는 552명→525명→486명→413명→414명→420명→493명→516명 등이다.

 

최근 1주일(11.27∼12.3)간 통계만 보면 전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92.6명꼴로 발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66.7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전국 2.5단계 범위(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들어온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확진자가 전체의 70%가량을 차지하는 가운데 비수도권 확진자는 지난 24일부터 9일 연속(103명→108명→151명→188명→163명→150명→153명→165명→137명) 100명대를 기록하다가 이날(97명)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대문구 지혜병원(누적 23명), 고려대 밴드동아리(18명), 중랑구 체육시설 2번 사례(31명), 인천 남동구 주점(17명), 부천시 순천향대 부천병원(14명), 부산·울산 장구강습(164명), 부산 사상구 교회(36명), 대전 유성구 주점(18명) 관련 집단감염의 규모도 연일 커지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2/03 [21:0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