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권선호도, 16%로 올해 최저치…이재명 20%로 선두"

한국갤럽 조사…여당 지지율도 이재명에 따라잡혀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1:35]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낙연 대권선호도, 16%로 올해 최저치…이재명 20%로 선두"
한국갤럽 조사…여당 지지율도 이재명에 따라잡혀
 
이창준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1:35]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올해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은지'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재명 경기지사 20%, 이낙연 대표 16%, 윤석열 검찰총장 13% 순으로 나타났다. 이낙연s 대표의 경우 한 달 전과 비교해 3%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7월까지는 이 대표가 20%대 중반을 유지하며 단연 선두였지만, 8월 이 지사가 상승하면서 양강 구도가 형성됐다.

 

이 대표 선호도는 8월 둘째 주와 10월 둘째 주 조사에서 17%를 기록한 바 있지만, 이번 조사에서 그때보다도 소폭 하락하며 올해 최저치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의 선호도는 이 대표가 36%, 이 지사가 31%였다. 그동안 민주당 지지층에서 줄곧 이 대표가 이 지사를 10%포인트 이상 앞섰지만 지난 10월과 이번 조사에서는 격차가 한 자릿수로 줄었다.

 

전체 응답자 선호도는 한 달 전과 비교해 이 지사가 1%포인트 상승했고, 윤 총장은 2%포인트 올랐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각각 1%를 기록했다. 유 전 의원의 경우 지난 5월 둘째 주 조사 이후 7개월 만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내후년 대선 관련 의견을 물은 결과,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1%,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4%로 나타났다.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지난달 조사에서 정권 유지와 정권 교체 의견이 팽팽했던 중도층의 경우 이번 조사에서는 '정권 유지' 응답이 36%, '정권 교체' 응답이 52%로 정권 교체 쪽으로 기울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12/04 [11:3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