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경실련 “​동서쪽 균형 잡힌 광화문 광장 필요”…“서측 광장 공사 즉각 중단해야” 지적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22:15]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동서쪽 균형 잡힌 광화문 광장 필요”…“서측 광장 공사 즉각 중단해야” 지적
 
김진태 기자   기사입력  2021/01/05 [22:15]

경실련과 도시연대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11월부터 광화문광장 공사를 강행하고 있는 서울시는 광장의 형태를 서쪽 편측안이 가장 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서울시 자체 조사 결과에 비춰봐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5일 반박했다.

 

▲ 서울시가 사람과 슾이 어우러진 새로운 광화문 광장을 조성한다. 사진=정수남 기자 

 

시미단체들에 따르면, 서울시가 2019년 9월 광장 동쪽과 서쪽 지역과의 상권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점포수는 동쪽이 1537개고 서쪽 1820개로 서쪽이 더 많다.

 

또 하루 매출액은 동쪽 67억1600만원 이고 서쪽 29억7400만원이고,  상주 인구는 동쪽이 4만9030명이고 서쪽 6만3313명으로 서쪽이 더 많다.

   

이 결과를 분석해 보면, 점포수와 상주 인구는 서쪽이 약간 우세하고 매출액은 동쪽이 훨씬 우세하다. 두 지역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다고 말할 수 없다. 또 알 수 있는 것은 서쪽은 주거 지역의 성격이 더 강하고, 동쪽은 상업업무 지역의 성격이 더 강하다는 점이다. 쉽게 말해 동쪽은 방문자가 더 많고, 서쪽은 거주자가 더 많다는 것이다. 광화문광장을 만드는데, 방문자 지역을 버리고 거주자 지역 쪽으로만 편향되게 만들 이유는 없다. 두 지역을 균형 있게 발전시킬 수 있는 광장을 만들어야 한다.

 

시민단체들에 따르면,  보행자 통행량은 동쪽이 서쪽의 2배나 된다. 2019년 5월 평일 오후 6~7시 사이 서울시가 조사한 광화문 앞의 보행 통행량은 1위가 세종로 동측 1815명, 2위 세종로 서측 941명, 3위 사직로 북측 867명, 4위 사직로 남측 125명이다.   

 

▲ 광화문 광장(도로 맨 위)이 있는 세종대로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 현재 시민들의 보행 통행량은 서울시가 광화문광장을 만들려고 하는 서쪽이 아니라, 동쪽이 2배 가까이 많다는 점이다. 왜냐하면 동쪽엔 교보문고와 한국통신(KT),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시민 이용 시설이 많고, 그 뒤쪽은 상업업무 지역인 종로1가이기 때문이다. 동쪽에 보행 통행량이 많은데 서쪽에 광장을 만드는 일은 우리 집에 불이 났는데, 옆집에 물을 붓는 것과 같다.

  

또 그동안 서울시와 중앙정부가 모두 9차례에 걸려 광화문광장의 형태에 대해 연구했는데 그 결과를 보면,  중앙 광장이 3회(1999, 2002, 2007),  서측 광장 3회(2005, 2015, 2018),  양측 광장: 2회(2003, 2010)

,전면 광장이 1회(2017)로 나타났다.

 

경실련등 시민단체들은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처럼 그동안 중앙 광장과 서측 광장, 양측 광장, 전면 광장이 다양하게 제안됐고, 어느 한쪽이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지 않았다". "특히 동서가 균형 잡힌 중앙 광장과 양측 광장, 전면 광장이 9번 가운데 6번 제안됐고, 서쪽 편측안은 3번만 제안됐다". "따라서 새 광화문광장을 조성한다면 이런 앞선 연구의 다양한 결과들을 충분히 고려해서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서쪽 편측안 3번 중 한번은 이 방안의 최초 제안자인 승효상 현 국가건축정책위원장과 유홍준 당시 문화재청장의 제안이고, 또 나머지 2번도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가 제안한 것이다. 

   

시민단체들은 서울시의 여론 조사 결과는 신뢰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왜냐하면, 서울시는 시민 여론 조사에서 ‘서측안’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 여론 조사는 신뢰하기 어려운 것으로 그 이유는 서울시가 공론화 과정인 2019년 12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에 대한 2차 시민대토론회를 열었으나 여기에 참여한 시민토론단 268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가 서울시가 제시하는 여론 조사 결과의 실체로 1순위가 서측 64.9%, 2순위 중앙 19.8%, 3순위 양측 9%, 4순위 동측 3.4%로 나타났다.

 

이 결과를 신뢰하기 어려운 이유는 먼저 모집단의 숫자가 268명으로 매우 적다는 점이다. 또 이 여론 조사가 서울시가 연 시민대토론회 과정에서 나왔다는 점이다. 만약 토론회가 아니라 통상의 여론 조사였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 또 서울시가 아니라, 시민사회단체가 이 토론회와 여론 조사를 주문했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라면서 시민단체들은 의문을 제기했다.

 

이런 점을 잘 보여주는 여론 조사가 하나 더 있다. 2006년 6~11월 오세훈 시장 시절 서울시가 시민 1만2454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한 결과로 1순위 중앙 광장 44.4%, 2순위 편측 광장 29.7%, 3순위 양측 광장 25.9%다.

 

▲ 광화문 일대에 있는 시민과 시민다단체들이 새로운 광장 조성을 반기고 있다. 사진=정수남 기자 

   

여기서 알 수 있는 것은 당시 서울시 집행부의 광장 형태에 대한 선호가 여론 조사 결과에 강하게 반영된다는 점이다. 즉, 여론 조사를 주문한 쪽의 의견이 여론 조사 결과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경실련과 도시연대, 서울ymca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는 Ek라서 서울시가 여론 조사 결과를 광장 형태의 한 근거로 제시하려면 여론 조사를 제대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 여론 조사는 설문을 만드는 과정에 다양한 이해 관계자가 참여해 공정성과 객관성이 보장돼야 하고, 시민들이 잘 판단할 수 있게 여러 방안에 대한 설명도 자세히 해야 하며, 여론 조사 결과를 의사 결정의 근거로 삼으려면 한 차례가 아니라 여러 차례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고려해야 할 점은 문화재청은 2021년부터 경복궁 광화문 앞의 월대를 발굴 조사하고 복원할 계획으로 동쪽의 의정부터에 대한 발굴 조사가 끝나면 이 곳은 역사 전시관 등으로 만들어진다. 역시 동쪽에 있는 주한 미국 대사관도 몇 년 안에 용산 미군기지로 옮겨갈 예정이다. 광장의 형태는 이런 주변 상황의 변화를 충분히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은 "결론적으로 섣불리 800억원이나 들여서 서쪽 편측 광장을 만들었다가 얼마 못 가서 다시 고치는 어리석음을 되풀이해서는 안되고, 광화문광장에 대한 잘못된 결정은 한번으로 족하다". "백년대계(百年大計)여야 할 광화문광장을 십년소계(十年小計)로 추락시켜서는 안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05 [22:1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