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13년째 등록금 동결…"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

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1 [14:58]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대, 13년째 등록금 동결…"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
 
정성민 기자   기사입력  2021/01/11 [14:58]

전북대가 2021학년도 등록금을 동결한다. 

  전북대 전경


전북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를 고려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면서 "오랜 등록금 동결로 대학 재정이 매우 어렵지만, 코로나19로 가중된 사회적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재차 동결을 결정했다. 앞으로도 국가 거점 국립대학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대는 2009년 이후 13년째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했다. 부족 예산은 정부 재정지원 사업과 연구비 수주, 발전기금 모금 등을 통해 충당할 방침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11 [14:5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