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8명, 갑질 심각…상사 피해 최다"

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4:14]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 10명 중 8명, 갑질 심각…상사 피해 최다"
 
정성민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14:14]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우리 사회의 갑질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무조정실


국무조정실은 알앤알컨설팅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전국 19∼69세 1천500명을 대상으로 갑질 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3.9%가 이 같이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

 

갑질이 심각하다는 응답 비율은 2018년(90.0%)과 2019년(85.9%) 같은 조사와 비교해서는 다소 줄었다.

지난 1년간 갑질 피해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응답자의 26.9%였다.


갑질 발생 관계는 '직장 내 상사-부하'(32.5%)가 가장 많았다. '본사-협력업체'(20.8%), '공공기관-일반 민원인'(15.5%) 등이 뒤따랐다.

▲ 갑질 국민 인식도 조사


갑질 대처 방안은 '그냥 참았다'(70.1%)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참은 이유는 '이후 불이익이 우려돼서'(39.6%), '대처해도 상황이 나아질 것 같지 않아서'(34.7%) 순이었다.

    
갑질 원인으로는 '권위주의 문화'(40.7%)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개인 윤리의식 부족'(25.4%), '가해자 처벌 부족'(18.1%), '제도상 허점'(13.5%) 등의 답도 있었다.

    
정부의 갑질 근절 정책에 대해선 응답자 절반(51.0%)이 인지했고, 필요한 정부의 역할에 대해선 '정부와 민간이 협의체를 구성해 관리해야 한다'(60.3%)는 응답이 다수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1/13 [14:14]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