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국제투명성기구 방위산업기업 반부패지수 평가"한화에어로스페이스 B , 현대로템 F "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1:55]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투명성기구 방위산업기업 반부패지수 평가"한화에어로스페이스 B , 현대로템 F "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1/02/09 [11:55]

국제투명성기구(Transparency International)가 세계 38개국의 가장 규모가 큰 134개 방위산업기업의 반부패지수를 발표한 결과 우리나라에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현대 로템은 최하위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수는 세계의 유수한 방위산업기업들의 투명성과 부패방지 의지를 측정하는 유일한 글로벌 지수로 반부패정책과 투명성을 A(매우 높음), B(높음), C(보통), D(제한적), E(낮음), F(매우 낮음)의 여섯 단계로 표현하였다. 조사 결과 평가된 134개 기업 중 12%(16개사)만이 상위 A 또는 B등급을 받았고, 15%(20개사)는 C, 73%(98개사)는 D 이하를 받았다.

 

이번 조사 결과, 우리나라 방위산업기업의 반부패정책과 투명성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조사 대상에 포함된 우리나라 6개 방산기업 중 유일하게 세계 12% 안에 드는 B등급을 받았다.

 

그리고 풍산과 한국항공우주산업은 D, 대우조선해양과 LiG넥스원은 E등급을 받았으며 현대로템은 최하등급인 F로 평가로 평가되었다. 세계 방위산업 기업의 73%가 D등급 이하를 받은 것과 마찬가지로 우리나라 방위산업기업들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제외하면 반부패정책 의지와 투명성 측면에서 매우 미흡한 평가를 받았다. 

 

국제투명성기구의 한국본부인 한국투명성기구(공동대표 이상학 · 퇴휴)는 이번 결과에 대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리더십과 조직문화’가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지난 몇 년 동안 임직원들이 적극적인 인식을 가지고 반부패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실천한 결과다". "이제 방위산업에 대한 세계 기준뿐만 아니라 국민의 잣대도 매우 높아졌으며, 각 방위산업기업이 자체적으로 반부패정책을 마련하고 실천에 힘써야 함은 물론, 세계적 수준에 맞도록 투명성의 기준을 높이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09 [11:5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