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시총 1조달러 넘어 테슬라 추월…가격 5만4천달러대

2월 들어 64%↑…주류시장 진입 평가 속 '지속불가능' 우려도 여전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07:15]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트코인 시총 1조달러 넘어 테슬라 추월…가격 5만4천달러대
2월 들어 64%↑…주류시장 진입 평가 속 '지속불가능' 우려도 여전
 
최수경 기자   기사입력  2021/02/20 [07:15]

 

▲ 비트코인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9일(현지시간) 1조 달러(약 1천100조 원)를 처음 돌파했다고 CNBC방송이 코인데스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날 오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3% 이상 오른 5만4천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개월 동안 350% 폭등했고, 2월 들어서만 64% 올랐다.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1조 달러의 시총은 극소수의 기업들만 달성한 영역이라고 CNBC는 전했다. 7천억달러 규모인 테슬라보다 많고, 2조 달러를 돌파한 애플보다는 작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든 가상화폐들의 합산 시가총액은 1조7천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몇몇 글로벌 기업과 금융기관들이 가상화폐를 포용하고 나선 것이 이런 상승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뉴욕멜론은행(BNY 멜론)은 향후 비트코인 취급 업무를 하겠다고 밝혔고, 전기차회사 테슬라는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매수하면서 향후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방침이라고 공개했다.

 

이날 소식에 제미니 암호화폐 거래소 공동창업자인 캐머런 윙클보스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백지에서 1조 달러까지. 비트코인은 달러를 산 채로 먹어치우고 있다"라며 환호했다.

 

가격이 오르고 취급하는 기업과 금융기관들이 많아지면서 비트코인이 점차 주류 금융시장에 진입하는 모양새지만, 우려의 시선은 여전하다. 변동성이 크고 실질적 사용 가치가 거의 없다는 점에서다.

 

시타델증권의 창업자 켄 그리핀이 이날 인터뷰에서 "가상화폐에 관심이 없다"고 못 박았고, JP모건도 비트코인 랠리가 지속 불가능하다는 내용의 부정적인 보고서를 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2/20 [07:1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