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청소년단체 "대전시, 청소년시설 노동자의 생존권 위협" 강력 규탄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1/03/17 [10:30]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단체 "대전시, 청소년시설 노동자의 생존권 위협" 강력 규탄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1/03/17 [10:30]

 

 

최근 대전시가 평송청소년문화센터와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의 민간위탁을 대전시설관리공단 직영으로 전환하면서 청소년시설 종사자 고용승계를 하지않아 사실상 무더기 해고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한국청소년정책연대와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등 청소년단체가 17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대전시가 청소년시설 노동자의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 청소년 단체에 따르면, 대전시는 지난 7월부터 두 청소년시설의 민간위탁을 대전시설관리공단 직영으로 전환하면서 두 기관 정규직 5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2020년 7월~12월까지 6개월짜리 단기 고용계약서를 쓰도록 조치했다. 올해 들어서는 2021년 12월까지 1년짜리 고용계약서를 제시하며 그 이후에는 신규 채용을 한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한국청소년정책연대는 "민간위탁을 시 직영으로 전환한다는 이유로 정규직을 비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도 상식이하의 갑질인데 이들을 고용승계하지 않고 모두 해고한다는 것은 대전시가 얼마나 사람의 인권과 생존권을 하찮게 여기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한국청소년정책연대 이영일 대표는 “대전시의 행위는 청소년시설 운영방식의 전환을 내세워 행정 편의주의적인 사고와 태도로 노동자를 한순간에 실직자로 만드는 극명한 노동자 탄압이자 인간의 존엄마저 밟아버리는 극도의 인권 말살”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명색이 노무현 대통령 비서 행정관을 지낸 사람으로서 노동자의 행복과 사람이 우선인 철학을 무시하고 이렇게 노동자를 업수이 여길 수 있는지 묻는다”며 대전시 조치를 규탄했다.

 

한국청소년정책연대와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한국청소년지도사협회는 "대전시의 이번 조치에 대해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노동자 탄압이자 청소년을 위해 헌신하는 청소년계를 무시하는 졸렬하고 악질적인 갑질로 규정하고 청소년시설 종사자에 대한 상식적 고용승계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대전시장 불신임 및 모든 방법을 동원해 대전시의 노동자 탄압과 청소년계 무시에 대한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17 [10:3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