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부정축재 감시위해 공직자윤리법 추가 개정 필요

참여연대,"재산공개 대상 확대 및 공개방식 개선 이루어져야"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21:57]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정축재 감시위해 공직자윤리법 추가 개정 필요
참여연대,"재산공개 대상 확대 및 공개방식 개선 이루어져야"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1/03/25 [21:57]

 

 

참여연대가 부정축재 감시위해 공직자윤리법의 추가 개정을 촉구헀다.

 

참여연대는 25일 성명을 통해 "국회에서 2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부동산 관련 업무나 정보를 취급하는 공직유관단체의 직원을 재산등록의무자로 추가하고, 부동산의 신규 취득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의 공직자윤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으나, 이번 법 개정은  부동산 관련 업무를 취급하는 공직자의 투기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개정에 그쳤다"고 지적하고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 증식 방지와 공무집행의 공정성 확보라는 공직자윤리법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재산 등록과 공개대상의 확대’와 ‘공개 방법 개선’ 등 추가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이를위해 "첫째, 재산등록대상 및 공개대상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현행 공직자윤리법은 4급 이상 공직자에게 재산등록의무를 부과하고, 1급 이상 공직자에 한해 재산등록내역을 공개하고 있어 등록과 공개 범위가 협소하다보니 감시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위직이라도 부동산과 주식 등에 영향을 미치는 업무상 미공개 정보에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무원의 경우 재산등록의무자를 7급, 공개대상자를 3급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참여연대는 둘째, "통합재산공개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헀다.

 

참여연대는 현재 재산공개가 전자관보나 국회공보 등을 통해 PDF 파일 형태로 공개되고 있다보니, 검색이나 접근도 쉽지 않고, 감시가 어려운 실정이어서 제한적인 공개방식은 재산공개를 통해 외부에서 감시하도록 하자는 제도의 취지와도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따라서 재산공개 내역을 한 곳에 모아 누구나 쉽게 검색가능하고 감시할 수 있도록 통합재산공개시스템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참여연대는 셋째, "직무관련성 심사 대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현행 공직자윤리법상 직무관련성 심사는 주식에 한정해 이루어지고 있고, 지난해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보유현황으로 사회적 비판이 거세자, 국회는 부동산 이해충돌을 방지하겠다며, 관련 법 개정안을 쏟아 냈지만, 어느새 그랬냐는 듯  입법논의는 흐지부지 되었다. 따라서 지금이라도 부동산을 직무관련성 심사 대상에 포함시켜, 직무관련성 있을 경우 매각하게 하거나 해당 공직자의 직무배제, 보직변경 등 이해충돌을 해소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참여연대의 추가 입법 주장 이유이다. 

 

하나의 법률로만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 증식을 방지하고, 공무집행의 공정성을 확보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공익과 사익의 이해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이해충돌발지법 제정도 서둘러야 한다는 것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25 [21:57]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