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단체 "양극화 해소·경제민주화"…여야 대선후보에 정책제안

여성미 기자 | 기사입력 2021/11/09 [15:08]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 "양극화 해소·경제민주화"…여야 대선후보에 정책제안
 
여성미 기자   기사입력  2021/11/09 [15:08]

▲ 참여연대 제공


노동·중소상인·시민단체들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경제민주화 실현과 양극화 해소를 위한 대선 정책과제를 여·야 후보들에게 제안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참여연대 등이 모인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를 위한 99% 상생연대'(상생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선은 양극화를 해소하고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한 대선이 돼야 한다"며 대선 정책 요구안을 발표했다.

 

상생연대는 ▲재벌 대기업으로의 경제력 집중을 해소하기 위한 순환출자 구조 개혁과 일감몰아주기 규제 강화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동자의 상생을 위한 초과이익공유제 도입과 납품단가 연동제 강화 ▲대규모점포의 골목상권 침탈 방지와 중소상인 단체의 협상권 보장 ▲장기공공임대주택 100만 호 추가 공급과 보유세 실효세율 1% 강화 등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아울러 기후 위기와 산업전환, 포스트 코로나가 가져올 새로운 불평등을 뛰어넘기 위한 논의도 당장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상생연대는 "대선이 4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책과 미래에 대한 토론은 사라지고 정략과 편 가르기에 여념이 없다"며 "불평등과 양극화를 넘어 99%가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과제는 더는 미룰 수도 미뤄서도 안 되는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11/09 [15:0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