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 ‘반차별을 위한 교류와 협력’ 컨퍼런스 개최

19일, 웨스틴 조선호텔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07:58]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 ‘반차별을 위한 교류와 협력’ 컨퍼런스 개최
19일, 웨스틴 조선호텔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1/11/16 [07:58]

 

  © 한-EU 시민사회네트워크 제공

 

한국-유럽 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KEN, Korea-EU CSO Network)가 ‘EU-한국 시민사회 컨퍼런스: 반차별을 위한 교류와 협력’을 오는 19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유럽연합과 한국 시민 단체가 참여하며, 인권 분야에서 상호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서울의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가 후원하는 공공외교 활동 ‘한국 내 유럽 정책과 아웃리치 파트너십(EU Policy and Outreach Partnership/EUPOP in the Republic of Korea)’의 하나다.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컨퍼런스는 이날 오후 3시 30시부터 8시까지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진행되며, 줌(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참가할 수 있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태로 서울에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유럽 측 연사들은 줌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가하며, 한국 측 연사들은 현장에서 참여한다. 이번 컨퍼런스에 개인은 온라인으로 참가 등록을 할 수 있으며, 일부 제한된 인원만 현장 참가 등록을 거쳐 참석할 수 있다.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María Castillo-Fernandez) 주한 유럽연합 대사는 “지난 2년간 한-EU 시민사회 네트워크를 통해 양 지역의 시민 단체가 상호 소통, 공감과 협력을 끌어내기 많은 노력과 대화의 과정을 거쳤다”며 “앞으로 논의를 이어 나가기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생각한다. 주한 유럽연합 대사로서 꾸준히 대화의 장을 마련하고 원활하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년간 개최된 3개 세미나에 이어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는 성평등, 장애 인권 및 이주민 및 난민 권리에 초점을 맞춘다. 지난 논의들을 마무리하며 한국·유럽연합의 시민 단체(CSO)가 분야별로 앞으로 계획을 알릴 예정이다.

 

이번 하이브리드 컨퍼런스는 각종 시민사회 활동 및 유럽연합과 협력에 관심을 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 참가 신청은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 컨퍼런스 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한국어-영어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KEN)는 유럽연합의 공공외교 프로젝트(EU Policy and Outreach Partnership/EUPOP in the Republic of Korea)의 하나로 2019년 6월 시작했다. 서로 다른 정치·경제·사회·역사적 경험을 지닌 시민사회 단체가 이 네트워크를 통한 활발한 교류로 서로의 경험과 성공 사례 등을 나눌 수 있게 한다. 2020~2021년 양 지역 시민사회 단체들의 교류 증진을 목적으로 다양한 워크숍 및 국제회의를 준비했다. 양 지역의 시민사회 단체에 대한 정보도 꾸준히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11/16 [07:58]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