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선] '기댈 곳 없는' 대한민국…"경청이 답이다"

조영곤 편집국장 | 기사입력 2021/11/19 [09:20]
> 데스크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NGO 시선] '기댈 곳 없는' 대한민국…"경청이 답이다"
 
조영곤 편집국장   기사입력  2021/11/19 [09:20]

▲ 조영곤 편집국장 

대한민국에서 오늘을 살아가고, 또 내일을 준비하는 우리 이웃들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기댈 곳 없다"는 푸념과 설움이 복받친다. 이같은 푸념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 진다.

 

사연은 많지만 부동산 즉, '내 집 마련'의 꿈이 산산조각 났다는 설움이 유독 귓전을 때린다.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며 자녀의 장래를 위해 내 집 마련에 나섰던 이웃들. 그들은 빠듯한 살림살이에도 청약저축 등 꿈을 위해 한걸음씩 내디뎠다.

 

그리고 상대적 약자인 자신들을 배려한다는 공공분양의 문을 두드렸지만 고분양가에 놀란 가슴을 억누르기가 쉽지 않다. 그리고 신혼부부 특별공급 등 역차별 때문에 소주 한잔으로 설움을 달랜다고 한다.

 

남편의 은퇴가 가까워 오면서 내 집을 마련해 노후를 안정적으로 보내고 싶어하는 이웃들도 있다. 청약 점수도 상당히 높다. 기대가 컸지만 역시나다. 부동산 광풍이 불러온 피해자라는 얘기가 들린다. 수백대일의 경쟁률 때문에 착잡한 심정이다.

 

이들의 더 큰 걱정은 자녀세대로 이어질 내 집 없는 설움이다. 자신의 무능력함을 탓한다.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을 지적할 기력도 없다. 그저 푸념에 그칠 것이라는 냉혹한 현실을 아는 탓이다.

 

청년들도 할 말이 많다. 교육부터 일자리까지 공정하지 못한 사회에 분노한다. 희망을 얘기하기 보단 포기라는 단어가 더 익숙하단다.

 

푸념과 설움, 그리고 분노. 변화가 필요하지만 이 역시 요원하다. 여야 대선주자들을 바라보는 이웃들의 공통된 시각이다. 기대를 해야 하는데 누가 되든 지금보다 더 불행해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그렇다고 대한민국과의 결별을 선택하는 것도 쉽지 않다. 코로나19에 발목이 잡힌 탓이다. 아쉽지만 대한민국 만큼 방역시스템이 완벽한 나라도 없다. 목숨을 내놓고, 낯선 이국에서 새 삶을 살아갈 용기를 내는 것이 쉽지 않다.

 

그래서 더 화가 난다는 이웃들...

 

무엇이 문제일까. 소통을 하지 못한 탓이다. 정치인들은 자신들의 언어유희에 빠져 있다. 기업인들은 역시 선심성 전략을 던져놓고, 얼마를 남길까에 혈안이 돼 있다.

 

이웃들의 이기주의도 팽배해졌다. 노동조합이라는 이름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한다. 또 종교라는 이름으로 정치적 행보에 나서며 분열을 조장한다. 이밖에도 잊을만 하면 갑질이라는 단어로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이웃들까지.

 

진심을 바탕으로 한 소통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서는 경청이 선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내 이웃의 이야기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여 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자신의 셈법(이익)은 잠시 잊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경청을 기반으로 한 소통이 이뤄진다면 살맛나는 대한민국도 어려운게 아니다. 이웃들의 기준도 그리 높지 않다. 그저 '학벌 없는 사회', '기업하기 좋은 환경', '취업난·빈부격차 해소' 등을 원할 뿐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11/19 [09:20]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