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 "대장동 고발 19건 즉시 수사하라"

장영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1/11 [13:17]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 "대장동 고발 19건 즉시 수사하라"
 
장영수 기자   기사입력  2022/01/11 [13:17]

▲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 워크숍 및 기자회견 모습[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 제공]


검찰의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에서 신속한 수사와 특검 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는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워크숍과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대장동게이트 관련 고소, 고발 사건이 벌써 19건이 넘어가고 있다. 고소인, 고발인은 수사를 의도적으로 지연하는 검찰, 경찰의 직무유기에 개탄한다"고 밝혔다.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에는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 투기자본감시센터,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다. 해당 단체들은 대장동게이트 관련 고소, 고발의 주체들이다.

 

주요 고소, 고발 사례를 살펴보면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 혐의로 지난해 9월 24일 공수처에 고발했다. 

 

전국철거민협의회 중앙회는 "대장동 개발은 공영개발을 가장해 민간에 막대한 특혜를 몰아준 부동산 적페의 완결판이다. 대장동 개발의 인허가권자인 성남시장으로 재직했던 이 후보가 성남시에 들어와야 할 공영개발이익금을 특정개인에게 몰아준 책임이 있다"며 고발 사유를 설명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도 이재명 후보 외 21명을 '지방공기업법 및 지방계약법' 위반,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금융실명법위반' 등으로 지난해 10월 19일 경찰청 본청에 고발했다. 

 

대장동게이트진상규명범시민연대는 "우리 고소인, 고발인은 직무를 유기하는 검찰, 경찰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천화동인 7개사는 차명소유의 가능성이 높다. 검찰과 경찰은 천화동인의 실소유자가 화천대유이고, 그 몸통이 이재명임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여당과 야당은 대장동게이트 특검을 신속하게 수용하라"면서 "이번 대통령선거는 대장동 설계자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2/01/11 [13:17]   ⓒ 한국NGO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