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미얀마 가스전 사업,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가 적극 나서야"

미얀마지지시민모임,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에 공문 발송

장영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7:27]
인권·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사회단체 "미얀마 가스전 사업,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가 적극 나서야"
미얀마지지시민모임,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에 공문 발송
 
장영수 기자   기사입력  2022/05/13 [17:27]

▲ 2021년 2월 1일 쿠데타가 발생한 뒤 이틀 후 장갑차를 타고 도심을 지나가는 미얀마 군인들의 모습[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가 미얀마 가스전 사업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시민사회단체의 주문이 나왔다. 

 

미얀마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모임(106개 단체, 이하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미얀마 가스전 사업의 종합 점검을 비롯해 인권 실사 시행, 시민사회 포함 이해관계자와의 대화 등 미얀마 투자와 관련해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국민민주연맹(NLD)이 2020년 11월 총선에서 압승하자 결과에 볼복, 2021년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당시 국민민주연맹(NLD)은 미얀마의 국부 아웅 산의 딸 아웅 산 수치가 이끌었으며 집권당이었다. 미얀마 군부는 쿠테다 발생 시점부터 지금까지 인권 유린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포스코의 자회사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한국가스공사가 미얀마 국영 석유기업(MOGE)과 합작으로 슈웨(Shwe) 가스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51%의 지분을, 한국가스공사가 8.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미얀마 군부의 최대 수입원은 석유와 가스로 MOGE가 미얀마 군부의 핵심 자금줄이다. 이에 토머스 앤드루스 유엔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이 MOGE 대상 표적 제재를 촉구한 바 있고 유럽연합은 MOGE를 제재 대상에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우리나라 시민사회단체들도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에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 단절을 촉구하고 있다. 이번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의 공문 발송은 그 일환에서 이뤄졌다. 

 

미얀마지지시민모임은 "쿠데타가 발생한 지 1년 3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미얀마의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다"며 "군부가 국제사회의 비난과 제재에도 불구하고 계속 시민들을 탄압하고 있는 것은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를 비롯한 기업들이 군부의 자금줄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유럽연합이 MOGE를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고, 미 하원에서 군부자금줄 차단을 위한 제재가 포함된 법안이 통과됐으며, 가스전 사업을 벌이고 있는 토탈과 쉐브론이 미얀마 인권 상황을 이유로 사업 철수를 결정했음에도 불구하고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는 군부의 인권 유린에 눈을 감고 여전히 쿠데타 세력의 핵심 자금줄로 남아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한국가스공사는 미얀마 가스전 사업과 관련해 투자만 했을뿐 공사가 취할 수 있는 수단과 방법이 없다는 입장만을 고수한 채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 오는 16일 예정된 한국가스공사 인권경영위원회에서 가스공사 스스로가 밝힌 인권경영헌장과 추진체계에 따라 미얀마 가스전 사업 투자 관련해 유의미한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권경영위원회는 임직원을 포함, 이해관계자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의사결정기구로 정부나 공공기관에서 운영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2/05/13 [17:27]   ⓒ 한국NGO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