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재난 대책 초당적 협력필요...야당에 국회 특위 구성 제안

김진혁 기자 | 기사입력 2017/11/17 [10:15]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원식,재난 대책 초당적 협력필요...야당에 국회 특위 구성 제안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7/11/17 [10:15]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을 계기로 재난에 대한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며 야당을 상대로 국회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이번 지진으로 국민 안전과 재난 지원에 공동 대응 필요성이 절실해진 만큼 국회 차원의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를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야당에 제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민 임시주거대책 마련 ▲주거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시행 ▲민간건축물 내진설계 강화를 위한 지원책 강구 ▲원전안전관리 강화 등을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은 정부를 중심으로 국회와 정치권도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며 "피해현장에서 모처럼 여야가 한 목소리를 냈다.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도 초당적 협의를 해야 하겠다는 얘기도 나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지진으로 한반도가 지진 안전 지대가 아니란 것이 확인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전국적으로 내진설계 도입률이 20.6% 불과한 것은 심각한 일로 내진설계 도입률을 늘리기 위한 세제 지원 등 대책을 해당 부처 중심으로 마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전 밀집 지역에 지진이 난 만큼 국민의 우려가 매우 크다. 이 부분의 대책도 범정부 차원으로 관리해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지난 정부에서 경주 지진을 겪고 나서도 대책 마련이 소홀했다. 양산단층 조사를 앞당겨서 원전 안전 정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직은 최선의 책약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7/11/17 [10:15]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우원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