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시, 사회적경제기업 특별 안전점검 기간 운영
 
이윤태 기자   기사입력  2018/01/31 [19:29]
[한국NGO신문]이윤태 기자 = 최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 경남 밀양 병원 화재 등 대형화재의 발생으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양주시가 2월을 '사회적경제기업 특별 안전점검기간'으로 정하고 동절기 화재예방 등 사업장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지난 30일. 관내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에게 동절기 화재예방 화재 발생 시 조치 및 대피방법 등 교육 자료를 배포한 것을 시작으로, 법정의무교육(성폭력예방. 개인정보보호, 사업장 안전관리교육)과 함께 소방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이밖에도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분기별 현장점검시 화재예방법과 화재시 대처요령 등을 홍보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2월은 잦은 화기취급과 전기제품 사용으로 화재의 위험이 높은 기간 인데다가 올림픽과 명절 연휴기관 등이 겹쳐 안전관리에 대해 소흘해지기 쉬운 시기" 라며 "사회적경제기업의 화재사고는 생명과 재산상 피해  뿐 아니라 그곳에서 일하는 취약계층들의 일터와 희망도 함께 사라지는 것이기 때문에 더더욱 신경쓸 것 " 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8/01/31 [19:29]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