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GC인삼공사, 폭우피해 인삼농가 위해 수확 시기 앞당겨
폭우 피해 지역 인삼 ‘긴급 구매’로 인삼농가 피해 최소화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8/09/03 [09:46]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KGC인삼공사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인삼 농가를 위해 인삼 수확시기를 앞당겨 ‘긴급 구매’에 나선다.

KGC인삼공사는 최근 500mm이상의 집중 호우로 인삼의 해가림시설 손상과 인삼밭이 침수되는 큰 피해를 입은 파주, 연천, 포천 등의 경기북부지역과 철원 등의 강원도 지역을 중심으로 인삼을 긴급 구매하여 농민의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 KGC인삼공사 봉사단이 삼포피해 농가 복구 지원에 나섰다.(KGC인삼공사)     

KGC인삼공사는 8월 29일 비상대책반을 편성, 피해가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인삼에 대한 최종 안전성 검사를 즉시 시행하여 긴급 구매를 지원한다. 

인삼은 9월 중순부터 11월말까지가 수확의 적기로 이 시기에 전국 각지 인삼밭의 순서를 정해 구매하지만 이번과 같이 인삼밭의 시설이 붕괴되거나 침수가 되면 인삼의 상품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져 ‘조기 수확’을 해야 인삼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

KGC인삼공사는 ‘긴급 구매’ 준비와는 별도로 수확되기 전 인삼에 대한 안전성검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8월 30일, 31일 양일동안 긴급 안전성 시료 채취를 실시했고 주말동안 최종 안전성 검사가 통과된 인삼밭을 대상으로 9월초부터 순차적으로 구매를 시작한다.

KGC인삼공사 박종곤 원료사업실장은 “오랜 기다림 끝에 수확을 앞두고 피해를 입은 인삼 농가의 어려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피해농가를 대상으로 우선적으로 긴급 구매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KGC인삼공사는 지난 8월 중순에는 폭염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15톤 가량의 인삼을 조기 구매하였으며 앞서 2012년에도 태풍 ‘볼라벤’으로 전국 16%의 인삼경작지가 피해를 입자 복구지원과 긴급구매를 하여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하였다.

KGC인삼공사는 매년 전국 약 2,000여 인삼농가와 100% 직접 계약재배를 통해 수확된 인삼만을 정관장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인삼을 심기 전 2년간의 토양 관리부터 기르는 기간 6년까지, 최대 8년의 시간을 투자하며 제품화되기까지 총 7회에 걸친 290여 가지 항목의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여 원료를 관리하고 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KGC인삼공사는 인삼경작 농가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경작관리비 무이자 지원을 비롯해 예정지 토양 및 묘삼의 안전성 상시분석 서비스 등을 통해 정관장 계약재배 농가와의 동반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8/09/03 [09:4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