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동 한 복판 불법 ‘LED 전광판’ 방치 중구청 고발집회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 “이행강제금 부과 외 조속한 건물 원상복구·철거 이뤄져야”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05/17 [02:39]

[한국NGO신문] 조응태 기자 =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대표 최병환)는 5월 16일(목), 국내 대표적 불법 LED전광판이 운영되고 있는 서울 중구 명동2가 108-1호 상신사 건물 앞에서 불법으로 10년 넘게 ‘LED 전광판’을 운영해온 업체와 건물주, 이를 방치해온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고발 집회를 가졌다.

 

▲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는 5월 16일(목), 명동 상신사 앞에서 불법광고물에 대한 고발 집회를 가졌다.(사진-최병환)    

 

시민단체에 따르면 상신사 건물 옥상에는 지난 2007년 3월 설치한 가로 10.5m, 세로 7.2m크기의 대형 LED전광판이 세워져 있다. 문제는 이 LED전광판이 어떤 허가증도 없이 10년 넘게 운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2007년 당시 3층짜리였던 상신사 건물 옥상에는 다른 LED전광판이 운영되고 있었다. 그런데 이 전광판은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 상 5층 이상의 건물에만 허가를 내줄 수 있다는 민원 제기와 규정 위반에 따라 곧바로 철거됐다.

 

문제는 해당 불법 전광판이 철거됨과 동시 상신사 건물의 증축공사가 진행됐고, 보름도 채 안 돼 건물 옥상에 새로운 LED전광판이 그야말로 ‘뚝딱’ 세워졌다. 당시 상신사 건물의 증축공사 및 LED전광판 설치공사는 허가관청인 중구청에 신규허가나 변경허가, 연장 허가 등에 대한 일체의 신고 없이 불법으로 이루어졌다.

 

▲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는 5월 16일(목), 명동 상신사 앞에서 불법광고물에 대한 고발 집회를 가졌다.(사진-최병환)    

 

뿐만 아니라 해당 건물은 현재도 일반건축물대장 상 3층 짜리 건물임에도 당시 1개 층을 무단 증축하고 외벽을 유리벽으로 시공해 밖에서 보면 마치 5층짜리 건물로 보이도록 위장했다. 이러니 상신사 건물은 공사완료 후 완공허가도 당연히 받지 않았다.

 

건물 증축도 불법, LED전광판도 무허가인 정체불명의 ‘유령 건물’이 대한민국 명동 한 복판에서 버젓이 10년 넘게 정상적인 듯 위선을 떨고 있었던 것이다. 상황이 이 지경이 되도록 해당 관리관청인 중구청은 ‘행정법상 의무를 이행하지 아니한 자’에게 물리는 이행강제금(과태료)을 매년 부과한 것 외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 5월 16일(목), 명동 상신사 앞에서 열린 불법광고물에 대한 고발 집회에서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 최병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사진-최병환)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 최병환 대표는 “LED전광판은 한창 경기가 좋았을 때는 한 곳에서의 연간 수익이 20억원이 넘었다. 현재도 월 3천만원씩 연간 4억원 정도의 매출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그에 비해 이행강제금은 상‧하반기 5백만원씩 총 1천만원 밖엔 안돼 불법에 따른 이익이 막대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중구청은 해당 건물이 불법 증축되고 허가도 없이 LED전광판이 설치되는 과정에서 방치하고 묵인한 정황이 있다. 실제로 당시 중구청장 및 직소실장, 광고물 관리팀장 등 3명은 민원인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사실이 있다”며 “폐일언하고 10년 넘게 백주대낮에 불법이 판을 치도록 방치한 중구청장과 관련자들의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가 매우 엄중하다”고 질타했다.

 

▲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는 5월 16일(목), 명동 상신사 앞에서 불법광고물에 대한 고발 집회를 가졌다.(사진-최병환)    

 

최 대표는 “상신사 건물 불법LED전광판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불법 옥외광고물이자 적폐 중에 적폐이고, 불법광고에 따른 적법운영업체들의 상실감, 한 달도 안 돼 뚝딱 세워진 것에 따른 건물의 안전성 측면에서라도 하루속히 원상복구 및 철거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올바른광고문화국민운동본부는 해당 건물의 불법상황이 바로잡힐 때까지 지속적인 집회활동을 벌이는 것은 물론 조만간 건물주와 광고업자, 중구청장, 옥외광고물 담당 직원 들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05/17 [02:39]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