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330㎞ 비행"
초대형방사포 가능성
 
김다솔 기자   기사입력  2019/09/10 [10:30]
북한이 시험발사한 단거리 미사일 (사진=노동신문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오늘 오전 6시 53분경, 오전 7시 12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오늘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로 탐지됐다.

 

한미 군 당국은 발사체의 정확한 비행거리와 정점고도, 비행속도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는데 특히 이번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최대 비행거리로 미뤄 8월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위성정보와 장거리 탐지레이더 등의 자료를 토대로 추가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일단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내륙을 관통하는 방식으로 발사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부터 지금까지 10회 20발의 단거리 미사일 또는 대구경 방사포 등을 발사하면서 한 차례 내륙을 관통해 쏜 바 있다.

 

지난달 6일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평양 이남 황해남도 과일군에서 무수단리 앞바다 바위섬(알섬) 쪽으로 쏘았다. 이 미사일은 정점고도 37㎞로, 450여㎞를 비행했다.

 

당시 군 당국은 북한이 새로 개발한 탄도미사일을 수도 평양 인근 상공으로 날린 것은 정확도와 비행능력을 자신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인구밀집 지역 상공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는 그 만큼 성능에 자신감이 있다는 것을 과시한 것이라고 볼수 있는데 군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도 초대형 방사포 또는 신형 단거리 발사체의 비행 성능과 정확도, 유도기능을 확신한 상태에서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밖에 이번 단거리 발사체의 정점고도가 40∼60㎞로 알려진 것도 주목할 대목인데 북한이 7월 31일과 8월 2일 발사한 대구경 방사포는 직경이 400㎜로 추정되고 있다. 이 방사포는 정점고도 25∼30여㎞였고, 220∼250여㎞를 비행했다.

 

반면, 8월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는 직경이 600㎜로 추정된다. 정점고도는 97㎞로 380여㎞를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는데 오늘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라면 고도가 1차 발사 때보다 훨씬 낮게 된다. 이는 우리 군의 미사일방어(KAMD) 체계로 요격을 더욱더 어렵게 할 수 있다.

 

군은 "오늘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비행거리와 고도 등을 놓고 보면 북한이 주장하는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도 있으나 다른 신형 단거리 발사체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10 [10:3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