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베내각 강경파 전면에…지뢰밭 韓日
우익·혐한 인물들 대거 중용..`전쟁국가`로 개헌 속도낼 듯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19/09/11 [18:22]

 

고노 다로(왼쪽). 모테기 도시미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219월까지인 남은 임기 내 개헌 실현을 위해 집권 후 최대 규모의 개각을 11일 단행했다.

 

19명 각료 중 17명을 바꾸는 대대적인 개각에선 내각의 대부분을 우익 성향이 강한 자신의 측근들을 전면 배치했다. 또 자민당 내 주요 당직자도 개헌에 적극적인 우익 성향 인사들로 채워 일본 정계 우경화가 더 강화될 전망이다.

 

`안정과 도전`을 이번 개각의 키워드로 내건 아베 총리는 정권의 핵심 골격은 유지하며 안정성은 확보하면서 이시바파를 제외한 다양한 파벌을 아우르는 인사로 당내 결속을 높였다는 평가지만 총리실 주도의 정치가 더 노골화될 것이란 비판도 커지고 있다.

      

또 갈등의 골이 깊어진 한일 관계가 한층 악화될 것이라는 염려가 나오고 있다. 2012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후 9번째로 이뤄진 이번 개각에서 자리를 지킨 사람은 정권의 핵심 축이라 불리는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장관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뿐이다.

 

나머지 17명이 바뀌었고 13명이 새로 입각했다. 입각한 장관들의 면면을 보면 과거 역사와 영토 문제 등과 관련해 억지주장을 펴거나 경제보복 조치를 밀어붙이는 등 한국을 향해 강경 발언을 서슴지 않는 인물들이 눈에 띈다. 외무상에는 경제산업상, 자민당 선거대책위원장 등 요직을 두루 거친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모테기 도시미쓰 경제재생상이 임명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를 상대로 한 미·일 무역협상 때 일본 대표를 맡으며 아베 총리 신임을 얻었다. `관가의 저승사자`로 불릴 만큼 작은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저돌적인 스타일로 한국에 대해 외교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총리 특별보좌관 출신인 하기우다 고이치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문부과학상이 됐으며 니시무라 야스토시 내각 관방부장관이 경제재정상에 발탁됐다. 하기우다 문부상은 한국 수출규제 때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을 언급한 인물로 알려져 있는 등 수차례 망언으로 문제가 된 인물이다. 날로 한국과 대립각을 키우고 있는 방위성 수장엔 대법원의 강제징용배상 판결을 둘러싸고 한국에 대한 `결례 외교` 논란의 중심에 섰던 고노 다로 외상이 중용됐다.

 

대표적 극우 인사인 에토 세이이치 총리 보좌관은 1억 총활약상 겸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이 됐다.

     

아베 총리를 6년 반 보좌한 그는 일본 내 우익 단체인 `일본회의`의 국회의원 간담회 간사장이다. 이외에도 입각 인사들이 대부분 망언 기록을 갖고 있다. 장기 정권에 대한 높아지는 일본 내 비판을 무마하기 위해 깜짝인사로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차남인 고이즈미 신지로 중의원을 환경상에 기용했다. 자민당 주요 인선에서도 선대위원장에 개헌추진본부장을 지낸 시모무라 하쿠분, `아베 총리 맹우`라 불리는 아마리 아키라 선대위원장은 세제조사회장에 임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09/11 [18:22]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