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권사 직원, "조국 자택 PC 하드드라이브도 교체했다"
한투 직원 "정경심 요청으로, 동양대 가기前 자택 PC부터 교체"
 
온라인팀 기사입력  2019/09/12 [19:43]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조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남강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연구실 컴퓨터 반출을 도운 모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부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의 컴퓨터 하드 드라이브 교체에도 동원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11일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도와 동양대 컴퓨터 반출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의 김모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지금까지 4차례 소환 조사를 했다.

 

김씨 변호인 측은 "정 교수의 동양대 방문 동행 2~3일 전 조 장관 부부 자택에 들러 정 교수가 집에서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를 교체해줬다"고 밝혔다. "동양대를 방문할 때도 정 교수 연구실 내 PC 교체용으로 새 하드를 갖고 갔지만 사양이 안 맞아 컴퓨터를 들고 나왔다"고도 했다. 

 

김씨는 변호인을 통해 조 장관 부부의 컴퓨터 하드를 교체한 이유에 대해선 VIP고객인 "정 교수가 요청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발언의 위증 논란이 일고 있다. 조 장관은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정 교수의 동양대 연구실 PC 반출 의혹과 관련해 "아내가 몸이 좋지 않은 상태라 김씨가 운전했다"고 증권사 직원 김씨의 말과 어긋난 말을 했기 때문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12 [19:4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