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웅진코웨이 새 주인될 듯..우선협상자로 넷마블 내정

14일 이사회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인수가 1.8조 안팎

손경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0/13 [20:53]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넷마블, 웅진코웨이 새 주인될 듯..우선협상자로 넷마블 내정
14일 이사회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인수가 1.8조 안팎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13 [20:53]

 

▲ 웅진코웨이 CI (사진=웅진코웨이)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인 넷마블이 렌털업계
1위 웅진코웨이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내정됐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14일 이사회를 열어 넷마블에 웅진코웨이를 매각하는 내용을 보고한 후 대표이사의 최종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한 것이다.

      

이번 달 10일 마감된 매각 본입찰엔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털이 참가한 바 있다.

        

넷마블은 매각 대상인 웅진코웨이 지분을 18천여억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은 지난 6월 재무리스크 선제 대응 차원에서 재인수 3개월 만에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매물로 내놨다.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세부사항을 협의해 이르면 이달 말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계약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0일 본입찰에 깜작 등장한 넷마블이 웅진코웨이라는 거물을 거머쥐었다"면서 "게임업체와 렌털업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0/13 [20:5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