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도 추락 소방헬기 동체 추정 물체 찾았다"
독도 인근 해역 수심 70m서 기체 신호 포착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01 [15:26]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를 태우고 육지로 가던 소방헬기가 바다에 추락한지 14시간여만에 수색 당국이 동체 추정 물체 위치를 확인했다.

 

▲ 1일 울릉군 독도 인근 바다에서 해경 함정이 추락한 소방헬기를 수색하고 있다.  

 

해경 특수 심해잠수사가 1일 오후 2시 40분께 수심 70m에서 기체에서 나오는 신호를 포착해 위치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점은 이날 오전 8시 수색 당국이 언론 브리핑을 하면서 추락지점으로 지목한 곳이다.


현재 사고 해역에는 소방 및 해경 헬기 8대와 해경 및 해군 함정 등이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10월 31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헬기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31일 오후 11시 26분께 독도에서 환자와 보호자, 소방구조대원 등 모두 7명이 탑승한 소방헬기가 이륙 후 인근 200∼300m 지점에 추락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01 [15:2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