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참여연대 조혜경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관변 시민단체 전락, 지도부 총사퇴"요구
"조국 사태 때 권력감시 역할 포기.참여연대 역사에 오점 남겨"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05 [06:18]

참여연대 내부 핵심 관계자가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에 대한 참여연대의 대응을 비판하며 지도부 사퇴를 요구했다.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혜경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은 지난달 30일 오후 참여연대 홈페이지 회원 게시판에 '참여연대 지도부의 총사퇴를 요구하며 참여연대를 떠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지도부를 비판했다"

 

조 위원은 2011년 참여연대에 합류해 최근까지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으로 활동했다. 참여연대에서 실행위원은 각 센터에서 각종 의사 결정에 관여하는 핵심 보직이다.

    

 

조 위원은 게시판에 올린 글 첫머리에서 "뭐가 되었든 '조국 사태'를 통해 참여연대는 25년 역사에 씻기 어려운 오점을 남겼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말하는 '조국 사태'는 김경율 전 경제금융센터 소장이 징계위에 회부되고, 그 뒤를 이어 나온 해명 자료에 이르기까지 참여연대 지도부의 집단적 결정과 일련의 대응을 말한다"고 했다.

 

참여연대는 올해 9월 말 김 전 소장이 소셜미디어에 조 전 장관 옹호 세력에게 "구역질이 난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자 징계위원회에 부친 바 있다. 조국 사태에 대한 참여연대 내부자의 공개 비판은 김 전 소장에 이어 조 위원이 두 번째다.

 

조 위원은 이런 일련의 과정에 대해 "권력을 불편하게 하는 감시자로서 역할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라며 "참여연대가 관변 시민단체로 전락했다는 오명을 자초했다"고 했다. 이어 "참여연대가 본연의 권력 감시자로 되돌아가려면 고통스럽겠지만 지도부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썼다.

 

조 위원은 "시민단체의 정치적 행위가 특정 정권을 보호하는 것이어서는 안 된다"면서 "정부의 돈을 한 푼도 받지 않는 것이 시민단체가 지켜야 할 정치적 독립성의 전부가 아니다"라고 했다.

 

"(참여연대가) 정치적 거리 두기와 균형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했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중심을 잡는 일이 더 어려워졌다""'조국 사태'는 그간의 힘겨운 중심 잡기 노력을 모두 수포로 만들어버렸다"고 했다.

 

조 위원은 "참여연대 출신 인사가 선출직이 아닌 권력의 중심부와 정권 요직에 들어가는 사례가 이번 정부 들어 급격하게 늘어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참여연대 출신의 '정권 입성'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조위원은 "의식하지 못한 사이에 참여연대가 (현 정권에 대해) '전관예우'를 하는 것은 아닌지 성찰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실제 현 정부에선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참여연대 출신들이 정부 핵심 요직에 기용되고 있다.

 

조 위원은 "회원(자격)과 경제금융센터 실행위원직을 모두 정리하려 한다""지도부에 대한 불신과 불만을 회원 게시판에 토로하는 것 말고 개인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게 참여연대를 떠나는 것뿐"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참여연대는 4일 박정은 사무처장 명의로 내부 게시판에 "지난달 21일 상임집행위원회가 김경율 경제금융센터 소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05 [06:18]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