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0대, 청약 포기하고 기존 아파트 샀다…서울 아파트 매입 1위
청약가점 낮아 당첨 포기…매입비중 30% 웃돌고 40대와 격차 커져
 
손경숙   기사입력  2019/11/25 [09:51]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시행계획 발표 이후 30대 젊은 층들이 서울 아파트를 대거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양가족, 무주택 기간 등 청약가점에서 밀린 30대가 청약으로는 당첨이 어렵다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이다.

 

20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도 5개월 만에 3%를 넘어섰다.

 

2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지난달 매입자 연령대별 서울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30대의 매입 비중이 31.2%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1위를 차지했다.

 

40대(28.7%)와 50대(19.0%)를 여유있게 따돌리는 수치다.

 

전통적으로 주택 매입 비중은 취학 자녀를 둔 40대의 비중이 가장 높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입 비중도 40대가 29.3%로 20대(24.3%)보다 5%포인트 이상 높다.

 

이에 비해 서울 아파트는 다른 지역에 비해 30대의 주택 매입이 왕성해 거래 침체가 이어졌던 올해 2, 3월에는 근소한 차이로 30대 매입 비중이 40대를 웃돌기도 했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가 늘기 시작한 올해 4월부터 7월까지는 40대의 매입 비중이 1위를 차지하다가 8월부터 30대 매입 비중이 30.4%로 40대(29.1%)를 추월하기 시작해 3개월 연속해서 매입 비중이 30%를 넘어섰다.

 

지난달 20대의 아파트 매입 비중도 3.1%를 기록하며 지난 5월(3.3%)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3%대로 올라섰다.

 

20·30세대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이 높아진 것은 최근 정부의 청약제도 개편으로 청약가점 대상이 확대된 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규제로 '로또 아파트'가 늘면서 서울지역 청약경쟁률이 급격히 높아진 때문이다.

 

특히 올해 7월부터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도입 계획이 공론화되자 청약가점에서 불리한 30대들이 상한제 아파트에는 당첨이 더욱 어려울 것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기존주택 매입에 나선 것이다.

 

국민은행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실제 올해 상한제 적용 지역에서 가장 높은 청약 점수를 기록한 시기는 6월∼7월 초로, 당시 최저점이 68점, 평균 가점이 69.7점에 달했다.

 

이달 초 평균 82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된 서초구 잠원동 '르엘 신반포 센트럴'은 평균 당첨 가점이 모든 주택형에서 70점을 넘었고 최고 가점이 79점, 최저 가점이 69점에 달했다.

 

청약가점은 무주택기간(32점), 부양가족수(35점), 청약통장 가입기간(17점)으로 점수가 산정되는데 69점은 부양가족 3명인 4인 가구가 무주택 기간 15년, 청약통장 가입기간 15년을 모두 채워야만 받을 수 있는 최고 점수다.

 

무주택 기간이나 부양가족이 적은 30대 부부는 엄두도 못낼 수준까지 가점이 올라선 것이다.

 

이러한 영향으로 지난달 20대의 아파트 매입 비중도 3.1%를 기록하며 5월(3.3%)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3%대를 돌파했다.

 

KB부동산 리브온 이미윤 차장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시세차익이 커짐에 따라 앞으로 청약가점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상대적으로 가점에서 불리한 30대들의 기존주택 매입 비중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30대는 주로 직장과 가까운 도심과 교통여건이 양호한 새 아파트 밀집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구별로 30대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성동구로 43.3%에 달했다. 두 번째로 비중이 큰 40대(22.6%)의 약 2배 수준이다.

 

이어 마포구가 37.3%, 관악구 37.3%, 중구 37.0%, 동대문구 36.3%, 강서구 36.1% 등의 순으로 30대의 비중이 컸다.

 

이에 비해 매매가격이 높은 강남권이나 자녀 학군 인기지역은 40대의 매입 비중이 높은 편이다.

 

서초구와 강남구는 40대 매입 비중이 각각 36.1%, 35.6%로 30대(27.9%, 27.5%)를 압도했다.

 

학군 수요가 몰리는 양천구도 40대 비중이 39.7%로 30대(27.6%)보다 훨씬 높았다.

 

다만 지난 8월까지 40대 비중이 높았던 송파구는 지난 9월과 10월에 30대 매입 비중이 각각 32.0%, 29.7%를 기록하며 40대보다 높게 나타났다. 강남권에서도 점차 30대가 '큰 손'으로 떠오르는 것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5 [09:5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