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정의당 "강릉시장도 황제접종 의혹"수사 촉구
"특권층이 취약계층의 복지서비스를 가로채는 관행은 근절돼야"
 
신경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00:07]

강원 강릉시 시민단체인 강릉시민행동과 정의당 강릉시위원회는 김한근 강릉시장이 독감 주사를 집무실에서 무료로 맞은 의혹이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촉구했다.

 

▲ 김한근 강릉시장   

 

이들은 27일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회견을 열고 "지난달 21일 강릉시장과 부시장이 자신의 집무실에서 무료로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다는 의혹이 있다"며 불법 독감 주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목포시 시의원과 서대문구 구의원들의 황제 예방접종이 알려지면서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데 강릉에서도 같은 사례가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강릉시 보건소장은 시장과 부시장이 무료로 예방 접종한 것을 시인했지만 장소는 집무실이 아니라 보건소장실이라고 주장했다""보건소장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와 시장·부시장의 예방접종 불법성은 수사 기관의 수사를 통해 확인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강릉시는 시장 집무실에서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 사실인지 CCTV와 예진표, 전자문서 기록 등을 통해 스스로 밝히고, 김 시장도 더는 직원 뒤에 숨지 말고 예방 접종 장소와 방법에 대해 직접 입장을 표명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시장과 부시장이 무료로 맞은 예방 접종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 생후 6개월12살 어린이, 임산부가 지원 대상인데특권층이 취약계층의 복지서비스를 가로채는 관행은 근절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릉시는 아직까지 아무련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8 [00:07]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