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위의 공익소송 패소비용 감면 규정 마련 권고 신속 이행하라”

인권단체들, 소송비용 결정 권한있는 법원도 제도 개선에 나서야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0:03]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혁위의 공익소송 패소비용 감면 규정 마련 권고 신속 이행하라”
인권단체들, 소송비용 결정 권한있는 법원도 제도 개선에 나서야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2/14 [10:03]

민변, 공익인권변론센터, 인권운동사랑방, 전국언론노조, 진보네트워크센터, 참여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등 인권 시민단체들이 지난 11일 <공동 논평>을 통해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김남준 변호사 .이하 개혁위)의 공익소송 패소비용 감면 규정 마련 권고를 신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법무부 산하 개혁위는 지난 10일, 법무부에 공익소송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는 규정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 KBS 화면 캡처

 

앞서 법무부 산하 개혁위는 지난 10일 법무부에 공익소송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는’ 규정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개혁위는 어제 13차 권고안을 발표하면서 공익과 인권을 중시하는 국가 송무제도 개선을 위해 공익소송 패소 비용을 감면하는 규정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개혁위는 국가 또는 행정청을 당사자 또는 참가인으로 하는 공익소송에서 국가 등이 패소당사자에게 소송비용을 회수할 때에는,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도록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소송에 관한 법률> 또는 <민사소송법>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법률 개정 전에라도 법무부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소송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12조를 개정하여 공익소송에 대한 소송비용을 필요적으로 감면하도록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이에 그동안 “공익소송임에도 패소자부담주의를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사회적 약자보호와 인권, 국가권력 감시 등 공익소송의 사회적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온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번 개혁위의 권고를 환영한다고 밝히고, “권고를 받은 법무부는 지체없이 필요한 조치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공익소송 패소 시 과중한 소송비용 부담은 공익소송을 위축시키는 대표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되어 왔다면서 해외 각국에서 소송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제도 개선이 이루어져 왔으나, 우리나라는 공익소송의 특성을 고려한 제도 마련이 이루어지지 않은 채 거액의 소송비용 부담 사례가 계속 쌓여 왔다. 이번 개혁위 권고는 국민 다수의 삶에 맞닿아 있는 재판청구권 보장이라는 과제를 국가기관이 검토하여 그 개선의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제기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권고안은 국가소송을 대상으로 하여 소송비용 부담의 필요적 감면 필요성이 큰 사건의 유형을 4가지로 나누어 구체적 기준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개혁위는 △공익성이 인정되는 경우 △정보공개소송의 경우 △경제적·사회적 상황이 여의치 않은 경우 △정의와 공평의 원칙에 부합하지 않은 경우를 예외 요건으로 제시하고 소송제기에 악의적 의도가 있는 경우를 감면의 예외로 둘 것을 권고하였는데, 이는 향후 소송비용 감면 요건의 구체적 기준이 될 수 있다.

 

단체들은 법무부가 이번 권고를 수용하여 즉각 법률 및 시행령의 개정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개혁위의 요구대로 법무부가 국가소송 회수 예외 대상에 대해 시민이 참여하는 절차를 통해 구체적 판단기준과 절차를 마련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또 이번 권고안이 법무부에 대해 국가소송에 대한 개선권고를 한 것이기에 제도 개선 범위에 한계가 있을 수 있으나 공익소송은 국가소송으로 한정되는 것이 아니므로 국가 외의 대기업 등에 대한 공익소송의 소송비용 부담에 관한 제도개선도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법원 역시 소송비용을 결정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으므로, 제도개선이 제대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법원도 이번 권고의 취지를 깊이 살펴 법원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바로 나서야 하며, 민사소송법 또는 대법원 규칙인 「변호사보수의 소송비용산입에 관한 규칙」을 신속하게 개정함으로써 개혁을 성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2017년 8월 9일 발족한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인 ‘검찰개혁’과 관련해 법무부의 탈(脫)검찰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세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위원 공정성과 중립성 제고, 전원을 민간출신으로 구성하고 출범했다.

 

개혁위원회의 위원장으로 선임된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비롯, 김남준 법무법인 시민 변호사, 박근용 참여연대 공동 사무처장,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등 총 17명의 위원이 위촉되어 활동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2/14 [10:0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 공익소송 패소비용 감면 규정, 공익소송 패소당사자의 소송비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