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을) 김현권 국회의원, 침체된 구미경제 국책사업 1.560억원 유치에 최선
방산혁신클러스사업 500억원, 강소연구개발특구사업 360억원 등
 
경북취재본부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6:14]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 민주당 김현권 의원(구미 을)이 지난해부터 공을 들여 온 1,56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을 구미시에 유치하기 위해 끝까지 정성을 기울여 올 4월 반드시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 거리인사 하는 김현권 의원  

 

30일 김현권 의원에 따르면 올 4월 ▲방위사업청 방산혁신클러스터 사업 500억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소연구개발특구사업 360억원 ▲환경부 노후상수관망정비사업 420억원 ▲농림축산식품부 푸드플랜패키지 사업 280억원 등 4가지 대형국책사업의 구미시 유치 여부가 판가름난다. 

 

방산혁신클러스터사업은 산학연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체계를 만들어 방산부품 국산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5년간 국비 260억원을 포함해서 5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결소위 위원으로 활동한 김 의원은 지난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27억원에 머물러 있던 방산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 1차연도 예산을 47억원으로 늘렸다. 또한 경북구미강소연구개발특구사업은 5년간 국비 300억원을 포함한 360억원을 투입해 지능형 ICT기기를 중심으로 민군융합 전자·통신분야와 가전·헬스 등 홈케어 분야의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도농균형발전의 구미시 푸드플랜 패키지 사업은 총 280억원을 들여 ▲농산물직거래활성화사업 98억원 ▲신활력플러스사업 70억원 ▲농산물유통센터(APC) 건립 40억원 ▲향토산업육성사업 30억원 ▲농산물종합가공장 건립 10억원 ▲농촌자원복합산업 10억원 ▲지역단위푸드플랜구축 5억5,000만원 ▲농촌융복합산업활성화 3억원 ▲농산물산지유통시설지원 2억1,000만원 등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구미시는 도농간 균형발전은 도모로 연간 1,000억원의 로컬푸드 시장을 창출해서 월 농업소득이 150만원에 이르는 가족농 5,000호를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미시민들에게 깨끗한 물 공급차원의 노후 상수관망 정비 사업은 전국 37개 시군이 신청해 이중 5개시 군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구미시가 선정되면 국비 210억원을 포함해 약 42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김현권 의원은 지난해부터 방산혁신클러스터사업과 구미강소연구개발특구사업, 그리고 푸드플랜패키지사업,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등 대형국책사업 유치를 위해 관계 당국, 관련 기관 등과 긴밀하게 협의해 왔다면서 “현재까지 모든 사업에 걸쳐 구미시가 좋은 평가를 얻고 있는 만큼 선거가 임박했지만 사업 유치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통합신공항 건립지가 인근 5공단에 위치해 항공산업을 비롯한 방위산업 단지를 조성해서 미래 먹거리를 만든다는 차원에서 방산혁신클러스터와 경북구미강소연구개발 특구사업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이사업유치에 전력투구해 나갈 방침 이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31 [16:14]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