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복동·길원옥 할머니가 낸 기부금도 회계 누락한 정의연
2016년 규슈 지진 성금 모금…해외사업 지출항목 빈칸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21:50]

후원금 회계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이번엔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가 낸 기부금도 회계에서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 4월 일본 규슈 지역에서 강진이 잇따라 발생하며 100명이 넘는 사람이 숨지자 당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동·길원옥 할머니는 피해자를 위해 써달라며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각각 100만원, 30만원을 기부했다.

 

또 그해 4월 20일 '수요집회'에서도 참가자들에게 일본 지진 피해자들을 돕자며 모금 동참을 호소했다.

 

정대협도 당시 두 할머니의 제안에 따라 모금을 한 뒤 할머니들의 기부금과 함께 일본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22일 정대협의 2016년 공익법인 결산서류를 살펴본 결과 해당 연도에 국외사업 지출 항목은 빈칸으로 남아있었다.

 

규슈 지역 강진 피해자 지원을 위해 할머니들의 기부금도 받고 모금 활동도 했지만, 실제로 돈이 집행됐다는 장부상 근거는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에 정의연 관계자는 "현재 회계자료와 사업보고서를 검찰이 압수해 정확한 모금액과 전달처를 확인하기 어렵다"며 "회계 처리가 미숙한 것은 있지만 목적에 맞게 전달한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위 사례처럼 정의연이나 정대협 회계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기부금이 회계 장부에 나오지 않는 사례는 더 있다.

 

김복동 할머니는 2015년 6월 광복·종전 70주년을 맞아 분쟁지역 피해 아동과 평화활동가 양성에 써달라며 정대협에 5천만원을 전달했다.

 

그러나 2015년 정대협 결산서류 내 기부자 항목에 '김복동'이라는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공익법인은 기부금이 법인 총재산의 1% 또는 2천만원보다 많으면 기부자를 따로 공시해야 하지만 김복동 할머니의 이름은 빠진 것이다.

 

또 2017년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김복동·송신도 할머니는 '100만 시민이 함께하는 여성인권상 시상식'에서 각 1억원씩을 상금으로 받았다. 이어 길원옥·김복동 할머니는 5천만원씩, 일본에 거주 중인 송신도 할머니는 1억원을 정의연에 기부했다.

 

하지만 역시 2017년 정의연과 정대협 결산서류 기부자 명단에서 세 할머니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다.

 

이 외에도 2019년 정대협은 정의연에 3천200만원을 지출하지만, 정의연의 2019년 결산 서류에서 기부자 명단에 정대협의 이름은 나오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2 [21:5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