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19' 교회 넘어 사찰로…광주 광륵사 주지 승려, 신도 등 12명 확진자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6/30 [00:21]

대형교회에 이어 사찰에서까지 '코로나 19' 확진자가 연달아 나오면서 종교시설을 둘러싼 집단감염 우려가 한층 커지고 있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이날 정오를 기준으로 서울 관악구 대형 교회인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수는 28명으로 늘어났다.

 

경기 수원의 중앙침례교회 경우 4명의 추가 감염자가 더 나오면서 확진자 수는 7명으로 증가했다. 이 교회는 신도 수가 9천명이 넘는 곳이라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작지 가능성이 작지 않다.

 

경기 안양시의 주영광교회도 누적 감염자 수가 22명까지 올라갔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이들 시설에서는 일부 확진자가 코로나 19 감염증세가 있었음에도 예배에 참석하는 등 방역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교회를 넘어 사찰에서도 코로나 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광주광역시 동구의 광륵사에서는 주지 승려, 신도 등 1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함께했던 법회와 면담 등을 통해 코로나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광륵사는 소규모 사찰로 대한불교조계종 등 대형 종단에 속해 있지는 않다. 종교계는 일련의 코로나 19 확산세가 종교 시설을 중심으로 더 커지지는 않는지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교회에서 잇따라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온 뒤로 방대본과 협의를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교총 관계자는 "방대본에서는 수련회나 예배 이후 모임 등 소그룹 형태의 모임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 보고, 이런 형태의 모임을 갖는 것을 주의해 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교계 일각에서는 지난 5월 초 많은 교회가 현장 예배로 복귀한 뒤로도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준해 종교 행사를 열어온 만큼 이전처럼 교회를 거점으로 코로나 19가 대거 확산할 것으로는 보지는 않고 있다.

 

한교총 관계자는 "교회 신도들 사이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현장 예배 시 주의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교구별로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와 모임 자제를 요구해온 천주교는 일부 교구에서 주교들의 사목 방문 중단을 연장하는 등 강화한 방역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오는 8월 말까지 주교들의 사목 방문을 중단토록 하고, 본당 공동체 미사를 제외한 각종 행사, 모임을 중지토록 안내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30 [00:2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