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단체들,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의 4연임 반대"

"3월 주충에서 국민연금이 반대 의결권 행사 및 공익이사 추천해야"

김승동 | 기사입력 2021/03/11 [22:54]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들,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의 4연임 반대"
"3월 주충에서 국민연금이 반대 의결권 행사 및 공익이사 추천해야"
 
김승동   기사입력  2021/03/11 [22:54]

 



경실련·경제민주주의21·금융정의연대·민생경제연구소·참여연대 등 주요 시민단체들이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의 4연임에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혀 결과가 주목된다.

 

이들 시민단체들은 11일 공동성명을 통해 "지난 2월 25일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김정태 회장을 차기 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혀, 이변이 없는 이상 김정태 회장은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장을 연임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김정태 회장이 4연임에 성공한다면 무려 10년의 장기집권이 이루어지는 셈"이라며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시민단체들은 특히 "김정태 회장은 하나은행장 및 하나금융지주회사 회장 재임 시절 여러 건의 사건 사고에 휘말렸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 시민단체들에 따르면, 김정태 회장은 하나은행장으로 재임하던 2009년 10월 이후 특수관계인인 하나고등학교에 약 337억원을 부당지원한 점, 하나금융지주 회장 재임 시절에는 자회사인 외환은행이 2015년 1월 외환카드 주가조작 사건의 구상금 지급 명목으로 외환은행 돈 약 400억원을 은근슬쩍 ‘잡지급’ 명목으로 론스타에 송금한 점, 2012년 2월 론스타 탈출 후 외환은행의 5년 독립 경영을 약속한 소위 「2·17 합의서」를 뭉개고 2014년 7월 이후 부당하게 외환은행과 하나은행의 합병을 추진하여 2015년 9월에 결국 합병에 이르게 했다. 특히 론스타 중재금 400억원 지급과 관련하여서는 외환카드 부당 합병 당시 외환은행의 이사였던 론스타 측 인사들을 상대로 아직까지 구상권조차 청구하지 않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또한 "김정태 회장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당시 비선실세였던 최순실의 금고지기로 알려진 이상화 전 글로벌영업2본부장의 특혜승진에 부당하게 개입해 사회적으로 공분을 사기도 했으며, 이와 관련해 금융정의연대와 참여연대에 의해 2017년 6월 김정태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장, 정찬우 전 금융위 부위원장이 검찰에 고발 당한 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2019년 8월 DLF 사태부터 라임자산운용 사기사건, 이탈리아헬스케어펀드(금감원이 하나은행 담당을 수사의뢰), 옵티머스 사모펀드 사기사건(금감원은 수탁사인 하나은행을 사기방조로 검찰에 수사의뢰)까지 대규모 사모펀드 사태에 하나은행이 모두 연루되었고,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으나 하나은행과 하나금융의 최고경영자들은 별다른 책임을 지지 않고 금융당국의 제재에 불복해 소송까지 하면서 연임(하나금융 함영주 부회장, 하나카드 장경훈 사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그럼에도 "하나금융의 경우 CEO가 사외이사를 임명하고 사외이사가 다시 CEO를 선임하는 방식으로 ‘셀프 연임’ 논란이 반복되었고, 금융권 내부통제 부실로 인한 각종 금융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하는 만큼 경영진을 견제할 최소한의 사외이사를 선임할 필요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따라서 "국민연금은 3월 하나금융 정기주주총회에서 국민들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해 공익이사 추천 주주제안을 하고, 김정태 회장의 4연임 반대 의결권을 행사할 것"을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1/03/11 [22:54]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